• 최종편집 2021-01-15(토)

“도시숲 관리 및 일자리 창출 두 마리 토끼를 잡다”

- 코로나19 시대에 비 접촉 활동공간인 정원같은 도시숲 제공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1.25 11:1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진3.jpg

 

산림청 정읍국유림관리소(소장 김영범)는 관내 6개 도시숲을 정원처럼 아름답게 가꾸고 취약계층 일자리도 창출하기 위한 ‘도시숲 정원관리’ 사업을 12월 18일까지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산림청과 한국수목원관리원 주관으로 코로나19로 최근 이용객이 폭증한 도시숲을 전문관리인을 활용해 체계적으로 가꾸는 동시에 취약계층 4명을 전문관리인과 1개 조로 총 6팀(42명)을 편성, 취약계층에 대한 현장 직업교육과 함께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 

사진4.jpg

담당자에 따르면, “이 사업은 취약계층에게 단순히 일자리를 제공하는 차원을 넘어서 매칭된 전문관리인이 숲 관리에 대한 전문지식 및 기술지도를 통해 사업 종료 후에도 지속적인 취업기회를 제공할 수 있는 일자리 창출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는 것이 목표”라고 하였다. 


김영범 소장은 “코로나 19로 인한 경제활동 축소로 취약계층의 취업기회가 제한되고 일자리가 감소되는 현 상황에서 산림청이 앞장서 숲을 통한 공공분야에서 지속적인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심신이 지친 시민들의 내 정원같은 휴식공간 마련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사진2.jpg

 

사진1.jpg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도시숲 관리 및 일자리 창출 두 마리 토끼를 잡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