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15(토)

“다양한 미래 먹거리, 산림 신품종을 한눈에”

- 260개 신품종이 수록된 ‘2021 산림 신품종 해설집’ 발간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9.30 19:0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크기변환]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_보도자료_해설집 표지_사진자료1.jpg

산림청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센터장 최은형)는 9월 30일, 품종보호권이 등록된 260개 신품종의 주요 특성과 출원인 정보가 수록된 ‘2021 산림 신품종 해설집’을 발간하였다. 


신품종은 미래 산업의 중요 먹거리로 기대되는 지식재산권의 하나로, 세계 각국은 식용이나 천연물의약품 등 새로운 산업소재를 개발하기 위해 각축을 벌이고 있다. 이웃한 중국은 최근 집중적으로 신품종 개발을 지원하여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신품종이 등록되고 있으며, 일본의 경우에도 우수한 풍미와 냉저항성을 가진 벼 ‘키라라 397’, 쉽게 껍질이 벗겨지는 밤 ‘포로탄’ 등과 같은 고부가가치 품종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식물신품종보호제도에 따라 신품종을 육성한 권리를 독점적으로 부여받아 투자한 비용과 노력을 로열티(사용료)로 보상받을 수 있지만, 품종보호제도에 대한 인식과 홍보 부족으로 우리나라 신품종 개발자(육종가)들은 신품종에 대한 보호권의 실시와 판매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크기변환]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_보도자료_다래 `금원`_사진자료2.JPG
다래 `금원`

 

센터에서는 이러한 신품종에 대하여 널리 홍보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새롭게 등록된 신품종의 사진과 주요특성을 정리하여 매년 ‘2021산림 신품종 해설집’을 발간해 배포하고 있다. 


발간 책자는 산림청 누리집 자료실에도 게시되며, 국가 및 지자체 연구기관과 산림분야 단체, 종자회사 그리고 신품종 개발에 관심이 있는 개인 육종가에게 배포할 예정이다.


올해 7월까지 공정한 심사를 통해 품종보호권을 부여받은 산림 신품종은 모두 260품종으로, 새로이 수록된 주요 신품종으로는 열매가 많이 달리는 산딸기 ‘금동왕’, 잎이 짧고 조밀한 잔디 ‘세찬’, 장미처럼 아름다운 찔레꽃 ‘해피폴’, 생산성이 좋은 복령 ‘하나1호’ 등 32품종이 있다.

[크기변환]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_보도자료_복령 `하나1호`_사진자료3.jpg
복령 `하나1호`

 

아울러, 해설집에는 개발된 신품종을 활용한 산업화 사례를 담고 있다. 예를 들어, 시장가치가 약 2,000억으로 평가되는 산초나무 신품종 ‘한초10호’는 총 산업 파급효과가 약 7,600억으로 알려져 있으며 현재 산초차, 산초기름, 산초비누 등 다양하게 활용되고 있다.


최은형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장은“미래 먹거리인 산림 신품종이 많이 실시되면 임업 생산성이 향상되어 임업인들의 소득 증대와 산림종자 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다.”라고 말하면서“이번에 등록된 산림 신품종에 많은 관심을 부탁드리며, 센터는 앞으로도 계속해서 임업인과 육종가의 입장에서 산림자원의 미래 먹거리 발굴에 힘쓰겠다.”라고 밝혔다.


[크기변환]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_보도자료_산딸기 `금동왕`_사진자료4.JPG
산딸기 `금동왕`

 

 

[크기변환]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_보도자료_산초차_사진자료5.jpg
산초차

 

 

[크기변환]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_보도자료_잔디 `세찬`_사진자료6.jpg
잔디 `세찬`

 

 

[크기변환]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_보도자료_찔레꽃 `해피폴`_사진자료7.JPG
찔레꽃 `해피폴`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다양한 미래 먹거리, 산림 신품종을 한눈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