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31(화)

중앙아시아 5개국 장·차관과 산림협력 추진방향 논의

- 5월 2일, 한-중앙아시아 산림 고위급 회의 개최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4.27 17:5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진1.카자흐스탄 아랄해 복원.JPG
카자흐스탄 아랄해 복원

 


산림청(청장 최병암)은 5월 2일 세계산림총회를 계기로 중앙아시아 5개국 장관과 차관 등 고위급과 함께 산림 분야 협력방안을 논의한다고 밝혔다. 


 한-중앙아시아 산림분야 고위급 회의는 키르기스스탄 농업수자원지역개발부장관, 우즈베키스탄 국가임업위원회 위원장, 카자흐스탄 생태지질자원부 차관, 타지키스탄 산림청장과 중앙아시아 5개국 주한 공관 대사 등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다. 


 지난 3월 선거로 정권이 교체되어 참석이 어려운 투르크메니스탄 농업환경보호부 장관은 동영상 메시지를 보내 본 행사에 참여할 예정이다. 

사진2.카자흐스탄 아랄해 복원.JPG
카자흐스탄 아랄해 복원

 

산림청과 중앙아시아 5개국은 2013년 10월 산림협력 관계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였으며, 이번 행사를 통해 산림분야 공적개발원조(ODA) 협력사업 추진방향을 소개하고 토론하는 기회를 가짐으로써 상호 이해하는 소통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중앙아시아는 세계적으로 심각한 문제로 지적되는 아랄해 고갈과 관련하여 사막화, 염분피해 등 공통의 문제를 가지고 있어 나무심기를 통해 피해를 줄이는 노력이 중요한 지역이다. 


산림청은 그동안 카자흐스탄과 협력하여 아스타나시에 우호의 숲을 조성하였으며, 아랄해 복원 사업도 추진하였다. 또한, 타지키스탄에서 사막화방지 조림과 피스타치오 조림사업을 추진 중이다. 


    * 카자흐스탄 우호의 숲 조성 : 2015∼2017, 20억 원, 아스타나시 1개소

      카자흐스탄 아랄해 복원 : 2017∼2019, 17억 원, 1만ha 사막화방지 조림

      타지키스탄 사막화방지 조림과 피스타치오 조림 : 2019∼2023, 20억 원

사진3.카자흐스탄 우호의 숲 조성.jpg
카자흐스탄 우호의 숲 조성

 

중앙아시아에서 산림협력 사업은 산림조성을 위한 조림사업을 중심으로 주민소득 관련 사업개발, 성과창출 및 기술전수를 위한 역량배양과 연구개발도 함께 추진될 예정이다. 


산림청은 타지키스탄에서 추진 중인 피스타치오 조림과 혼농임업 사례 개발처럼 주민소득 향상에 도움을 줄 수 있는 협력 사업을 중앙아시아 국가와 함께 논의하고 발굴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 


박은식 국제산림협력관은 “한-중앙아시아 산림고위급 회의는 5개국 주한공관 대사, 방한 산림장관 등 고위급과 함께 산림협력 사업의 추진방향에 대해 논의할 기회를 가짐으로써 상호이해하고 협력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는 데 목적이 있다”라며, “앞으로 중앙아시아에서 산림조성과 정주 환경을 개선하고 주민소득에 도움을 줄 수 있는 협력 사업을 지속해서 발굴해 나가겠다”라고 강조하였다. 


사진4.카자흐스탄 우호의 숲 조성.jpg
카자흐스탄 우호의 숲 조성

 

 

사진5.카자흐스탄 우호의 숲 조성.jpg
카자흐스탄 우호의 숲 조성

 

 

사진6.타지키스탄 사막화방지 양묘장 조성.jpg
타지키스탄 사막화방지 양묘장 조성

 

 

사진7.타지키스탄 피스타치오 조림.jpg
타지키스탄 피스타치오 조림

 

 

사진8.타지키스탄 피스타치오 조림.jpg
타지키스탄 피스타치오 조림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중앙아시아 5개국 장·차관과 산림협력 추진방향 논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