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1-15(월)

(국감)위기의 산촌…국내 산촌 73% '소멸 고위험' 지적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오영훈 의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14 15:0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국내 산촌 중 73%가 '소멸 고위험' 지역인 것으로 나타났다.

3.jpg


14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오영훈 의원이 산림청에서 받은 '산촌의 소멸고위험 지역' 자료를 보면, 지난해 기준 전국 466개 산촌 읍·면 중 339개(72.7%) 지역이 소멸고위험 지역에 해당한다. 2014년 (303개)에 비해 36개가 더 늘었다.

국립산림과학원은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자료를 활용해 '산림기본법' 제3조(정의) 따라 규정된 '산촌'의 인구자료를 구축해 소멸위험지수를 산출했다.

오영훈 의원은 "인구감소와 고령화 추세는 도시보다 농촌에서 급속도로 진행되고 있지만, 산촌의 경우 그 속도가 더 빨라지고 있어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며 "산촌의 경우 소득, 문화, 복지, 교육 등 국민에게 필요한 기본 시설이 부족하기 때문에 귀산촌인에 대한 획기적인 지원과 정책 수립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전체댓글 0

  • 7577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감)위기의 산촌…국내 산촌 73% '소멸 고위험' 지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