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25(수)

북부지방산림청, 양묘시설 현대화사업 준공식 개최

- 용문양묘사업소 내 현대화 온실을 통한 고품질 묘목 생산 도모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2.10 11:4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관련 사진] 용문양묘사업소 전경 - 복사본.JPG

북부지방산림청(청장 최수천)은 10일 경기도 양평군 용문면 소재 용문 양묘사업소에서 북부지방산림청장, 양평군 산림과장, 용문면장 등 약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양묘시설 현대화사업 준공식을 개최하였다.


* 양묘시설 현대화사업 : 묘목의 적정한 생육환경(온․습도)을 원격(자동) 조절할 수 있는 10연동 온실 신축


용문양묘사업소는 산림청 개청과 같은 해인 1967년도에 조성되어 현재까지 54년간 강원 영서, 서울, 경기 지역 산림청 소관 국유림 나무심기에 필요한 묘목을 생산해온 기관으로, 우리나라 국토녹화와 탄소흡수원 확충 기반 마련에 기여한 바가 큰 유서 깊은 국유 양묘장이다.


* 개소 이후 현재까지 약 3억 8천만 본 양묘

* ha당 3천본 식재 기준 시 여의도 면적의 약 436배인 126,666ha에 나무심기 가능량

[관련 사진1] 용문양묘사업소 양묘시설 현대화사업 준공식.jpg

북부지방산림청 관계자는 “가뭄, 고온, 장기간 강우 등 예측할 수 없는 이상기후로 나빠진 양묘 환경과 농촌지역 고령화로 인한 노동력 감소에 대응하기 위하여 양묘시설 현대화사업을 추진하였다.”라고 말했다.


* 사업내역 : 현대화 온실 4,282㎡, 기계실 96㎡, 자동제어시스템 1식 등


김덕규 용문양묘사업소장은 “이번 양묘시설 현대화를 통해 예측하지 못한 기상이변으로 인한 묘목피해를 최소화하고 개선된 근로환경을 제공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라고 준공식 소회를 밝히기도 했다.


준공식에 참석한 최수천 북부지방산림청장은 “스마트 제어시스템이 반영된 현대화 온실을 활용함으로써 고품질 묘목을 안정적으로 생산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히고, “양묘기술을 더욱 발전시키고 다듬어 우리나라 양묘기술 발전과 2050 탄소중립 실현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라고 덧붙였다. 


[관련 사진2] 용문양묘사업소 양묘시설 현대화사업 준공식.jpg

 

[관련 사진3] 용문양묘사업소 양묘시설 현대화사업 준공식.jpg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북부지방산림청, 양묘시설 현대화사업 준공식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