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9(금)

남북 산림협력 활성화, 남북 산림용어 이해에서 시작

-국립산림과학원, 남북 산림용어 비교를 비롯한 남북 산림정보 담은 책자 발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5.11 09:5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산림과학속보)씨앗에서 나무 그리고 숲까지_이미지.jpg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남북한 산림분야 이해도 증진을 위해 「숲을 지키는 또 하나의 방법, 한눈에 보는 한반도 산림병해충」과 「한반도 숲의 새로운 시작, 씨앗에서 나무 그리고 숲까지」 책자를 발간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책자는 남북 산림협력사업 추진 시 상호 간의 이해도 향상과 원활한 소통을 위한 남북 산림분야의 협력기반을 조성하고자 발간하였으며, 남북 산림용어 비교를 비롯하여 남북 산림 분야별 정보와 차이 등에 관한 내용을 포함하였다. 


특히 남북 일반어 차이가 38%인 것에 비해 전문어의 경우는 66%에 달해 효과적인 산림분야 교류 협력을 위해서는 반드시 언어의 이해가 필요한 상황이다. 이번 책자를 통해 남북 산림분야의 언어 격차를 파악할 수 있으며, 남북 산림분야에 대해 알기 쉽게 제작되어 국민의 관심 또한 이끌 수 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이번에 발간한「숲을 지키는 또 하나의 방법, 한눈에 보는 한반도 산림병해충」에서는 남북한 대표 산림병해충에 대한 전반적인 정보와 병해충분야의 남북한 용어 비교 등을 소개하며, 「한반도 숲의 새로운 시작, 씨앗에서 나무 그리고 숲까지」에서는 양묘 및 조림분야의 남북한 용어 비교 및 남북을 주제로 한 양묘장 조성과 공동나무심기 이력 등을 소개한다.

(산림과학속보)한눈에 보는 한반도 산림병해충_이미지.jpg

이번 자료는 지난 2015년부터 남·북·조선족과학기술자협회와 함께 편찬 중인 ‘남북 산림용어집’ 연구결과를 활용하여 제작되었으며, 이번 책자 발간을 통해 ‘남북 산림용어집’ 편찬에 추진력을 실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김명길 국제산림연구과장은 “이번 산림병해충, 양묘 및 조림 분야에 이어 사방, 산사태, 산불 등의 산림재해 분야를 다룬 남북 산림용어 비교 책자를 계속 출간할 예정”이라며 “이번 기회를 통해 누구나 쉽게 이해하는 것에서부터 국민적 공감대 형성으로 남북산림협력의 원동력을 확보하고 나아가 남북 산림협력 이행방안 마련에 적극적으로 활용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책은 국립중앙도서관, 국회도서관, 대학 도서관 등에 배포될 예정이며, 국립산림과학원 도서관 누리집*에서도 배포할 예정이다.

    * 국립산림과학원 도서관(www.know.nifos.go.kr)>발간자료>연구간행물>산림과학속보


(산림과학속보)한눈에 보는 한반도 산림병해충.pdf_page_1.jpg

 

(산림과학속보)한눈에 보는 한반도 산림병해충.pdf_page_2.jpg

 

(산림과학속보)씨앗에서 나무 그리고 숲까지.pdf_page_1.jpg

 

(산림과학속보)씨앗에서 나무 그리고 숲까지.pdf_page_2.jpg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남북 산림협력 활성화, 남북 산림용어 이해에서 시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