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5-29(토)

한라산 성판악 휴게소, 탐방객 숲쉼터 조성 목소리

한라산 성판악휴게소가 설치 42년 만에 철거 수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3.13 15:4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한라산국립공원.jpg

한라산 성판악 휴게소를 숲 조성을 통한 도민의 쉼터 공간으로 활용해야 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는 도내 숲 활동가들이 42년 만에 역사 속으로 사라질 위기에 처한 성판악 휴게소를 보다 가치있는 공간으로 활용되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설득력을 얻고 있다.


그러나 제주도는 성판악 탐방안내소 주차장이 78면에 불과해 연중 심각한 주차난이 야기됨에 따라 휴게소를 철거해 97면의 주차장을 확보하는 계획을 우선 추진하기로 했다.


제주생명의 숲 국민운동 고윤권 공동대표는 성판악 휴게소는 42년간 자리를 지키면서 도민과 함께한 의미있는 공간으로 각인되어 있다고 말했다.

따라서 탐방객 이용 편의차원에서도 숲 조성을 통한 쉼터 공간으로 활용하는 게 더 유익할 것이라고 말하며, 오히려 주차장 확보보다 대중교통 이용을 유인한 것이 주차난해소에 더 효과적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


성판악휴게소는 1978년 B씨가 산림청 소유의 국유림 998㎡를 빌려 탐방로 입구에 연면적 498㎡에 지상 2층으로 건립했다.


그러나 국유림에서는 건축행위와 휴게소 임대계약이 불가하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다툼이 시작되었다.


대법원 민사1부(주심 권순일 대법관)는 정부가 성판악휴게소 운영자 A씨(상속인)를 상대로 한 토지인도 소송에서 12일 최종 원고 승소 판결하면서 철거 수순을 밟게 되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라산 성판악 휴게소, 탐방객 숲쉼터 조성 목소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