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16(화)

소백산국립공원 남천야영장 야영객 맞이 봄꽃 만개

- 남천야영장 개장에 맞추어 진입로 따라 계곡 따라 어여쁜 봄꽃 개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3.26 17:3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남산제비꽃_소백산북부_남천야영장.JPG
남산제비꽃_소백산북부_남천야영장

 

국립공원공단 소백산국립공원북부사무소(소장 최병기)는 개장(4월 1일)을 앞둔 남천야영장 주변에 소백산국립공원의 봄을 알리는 봄꽃이 활짝 피었다고 밝혔다. 


남천야영장 계곡부에 자라는 노란빛의 생강나무를 시작으로 허리를 숙여 자세히 보아야 볼 수 있는 노루귀, 남산제비꽃, 털제비꽃, 둥근털제비꽃, 족도리풀 등이 야영장 진입로를 따라 개화를 시작하였다. 

노루귀_소백산북부_남천야영장.jpg
노루귀_소백산북부_남천야영장

 

또한, 대표적인 봄꽃으로 알려진 진달래와 옛날 어린이들이 허리에 차고 다니던 괴불주머니를 닮은 산괴불주머니, 꽃이 회오리를 일으키듯 붙어있는 회리바람꽃 역시 개화를 앞두고 꽃봉우리를 한껏 부풀리고 있어 남천야영장을 찾는 야영객들은 다양한 봄꽃들을 만나 볼 수 있다.


소백산국립공원북부사무소 유정석 자원보전과장은 “소백산국립공원의 북부지역은 다른 지역에 비해 봄꽃의 개화가 늦은 편”이라며, “이제 개화를 시작한 꽃들을 시작으로  4월 초부터는 다양한 야생화를 만나 볼 수 있을 것”이라면서, “자연자원이 잘 보전 될 수 있도록 국립공원을 찾는 탐방객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둥근털제비꽃_소백산북부_남천야영장2 (1).jpg
둥근털제비꽃_소백산북부_남천야영장

 

 

생강나무_소백산북부_남천야영장.jpg
생강나무_소백산북부_남천야영장

 

 

족도리풀_소백산북부_남천야영장.jpg
족도리풀_소백산북부_남천야영장

 

 

털제비꽃_소백산북부_남천야영장.jpg
털제비꽃_소백산북부_남천야영장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소백산국립공원 남천야영장 야영객 맞이 봄꽃 만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