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06(월)

소백산국립공원 어의곡 탐방로에 봄을 알리는 너도바람꽃 만개

- 하얀 눈이 뿌려진 듯 앙증맞은 너도바람꽃 어의곡 탐방로에 활짝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3.12 17:1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현호색.jpg
현호색

 

국립공원공단 소백산국립공원북부사무소(소장 최병기)는 어의곡 탐방로 주변에 소백산국립공원의 봄을 알리는 너도바람꽃이 활짝 피었다고 밝혔다. 


소백산국립공원에서 가장 먼저 만나 볼 수 있는 야생화인 너도바람꽃은 허리를 숙여 자세히 보아야 꽃자루 끝에 달린 꽃을 볼 수 있지만, 그래도 하얀 빛깔의 앙증맞은 자태를 접하는 순간 그 수고로움 마저 잊게 만든다.

 

생강나무.jpg
생강나무

 

특히, 어의곡자연관찰로를 지나 비로봉을 향하는 어의곡 탐방로 주변에서는 하얀 눈이 뿌려진 듯 한 너도바람꽃을 쉽게 만나 볼 수 있다.


소백산국립공원북부사무소 김인수 자원보전과장은 “내달 중순부터는 너도바람꽃 뿐만 아니라 올괴불나무, 생강나무, 현호색 등 다양한 야생화를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면서, “자연자원이 잘 보전 될 수 있도록 국립공원을 찾는 탐방객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너도바람꽃.jpg
너도바람꽃

 

 

noname01.jpg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소백산국립공원 어의곡 탐방로에 봄을 알리는 너도바람꽃 만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