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20(목)

5월의 꽃과 새, 참꽃나무와 흰눈썹황금새

- 국립산림과학원, 5월의 제주도의 동식물 선정-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5.05.06 09:5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제주도의 아름다운 산림을 대표하는 5월의 꽃과 새로 ‘참꽃나무’와 ‘흰눈썹황금새’가 선정되었다.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남성현)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는 제주도 산림생태계의 가치를 알리고 지속적으로 관심을 확산하고자 매월 이 달의 꽃과 새를 선정하고 있다.


  
   참꽃나무는 진달래 무리에 속하는 나무로서 우리나라에서는 제주도에만 자생하며, 세계적으로는 일본에도 분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5월에  바닷가에서 한라산 해발 600미터 사이에 선홍색의 꽃을 피워 붉게 물들인다. 진달래 무리는 북한을 포함해 전국적으로 11종이 알려져 있는데 그 중 참꽃나무가 높이 5미터에 달해 가장 대형으로 자란다. 아름다운 꽃 모양과 화려한 색상으로 예부터 제주도민의 사랑을 받아 제주특별자치도를 상징하는 꽃으로 지정되어 있다. 제주어로는 박달레낭이라고 한다.

참꽃나무는 한라산에서 자라는 진달래속 식물로서, 다른 진달래속 식물에 비하여 잎이 크고 넓은 마름모꼴 모양을 하고 있다. 열매는 원통모양, 긴 타원모양의 원형으로 9월에 익는다. 제주 지역에서 참꽃나무가 가장 많이 자라는 지역은 한라산 남동부 지역의 계곡주변이며, ‘박달레낭’, ‘산돌위’, ‘신달레낭’ 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참꽃나무의 잎은 항산화, 항염 및 미백 등의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흰눈썹황금새 수컷>

   흰눈썹황금새는 참새목 딱새과에 속하는 여름철새로서 몸 아랫부분은 황금색, 몸 윗면은 수컷은 검은색, 암컷은 녹갈색을 띤다. 제주도에서는 5월 경, 곶자왈, 계곡부, 그리고 중산간 지역의 숲에서 큰오색딱다구리의 헌 둥지나 고목의 구멍 등에서 번식한다.

<흰눈썹황금새 암컷>

흰눈썹황금새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흰색의 눈썹선이 특징적인 참새목 솔딱새과에 속하는 새이다. 몸길이는 13cm 정도이고, 배와 허리부분의 황금색이 아름답다. 예전에는 흔하게 번식하는 새였으나, 최근 개체수가 감소하고 있는 실정이다. 5월은 여름철새들이 번식을 위해 도래하는 시기로 흰눈썹황금새 수컷은 좋은 번식자리를 먼저 잡기 위해 바쁘게 움직이기 시작한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5월의 꽃과 새, 참꽃나무와 흰눈썹황금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