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05(금)

한국임업진흥원, 건설경기 하락에도 불구 엔화강세로 편백나무 가격 상승

- 원목의 등급별 시장가격 및 동향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6.08.05 14:0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한국임업진흥원 조사에 따르면, ’16년 2분기 편백나무 가격은 영국의 브렉시트 등 해외 금융시장 변화에 따른 엔화 환율 변동으로 수입 히노끼 가격이 상승하면서 동반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편백나무는(1등급) 전기 대비 0.2% 상승한 251,700원/㎥으로 조사되었다. 이는 산림청과 한국임업진흥원(원장 김남균)이 7월에 발간한 ’2016년 여름 국산재 원목시장가격 동향‘의 주요 내용이다. 

원목시장가격조사는 2013년부터 분기별로 소나무, 낙엽송 등 7개 수종에 대한 원목의 등급별, 지역별 가격 정보를 담고 있는 국내 유일의 조사  보고서이다. 더욱이 조사 결과는 국유림 매각대금 사정의 기초자료로  사용되어 활용도와 중요성이 점점 더해지고 있는 상황이다.

문화재 보수용으로 사용되는 소나무(원주재급) 가격은 ‘경북형 한옥’ (경상북도) 보급 사업, 신도시 한옥마을 조성(세종시), 강릉 신한옥 시험마을 건립 등 한옥 수요 증가로 인해 전기 대비 2.7% 상승하여 172,400원/㎥로 조사되었다.

주로 건설․건축용으로 사용되는 낙엽송(특용재급) 가격은 건설․건축  경기의 둔화로 경기가 위축되고 소비가 감소하면서 전기 대비 0.2%  하락한 151,200원/㎥으로 나타났다.

펄프․보드용 생산의 주원료인 참나무 원료재 가격은 제지 및 건설  산업의 지속되는 침체로 인한 수요 감소로 전기 평균 대비 0.5% 감소한 67,200원/톤대로 가격이 형성되었다.

표고자목용 시장가격은 표고목 재배농가 수 감소 및 톱밥배지 재배농가 증가의 영향으로 연초에 형성된 가격(4,200원/본(本))을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임산물생생가격정보시스템 (fps.kofpi.or.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16년 가을호는 10월 15일 발간될 예정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국임업진흥원, 건설경기 하락에도 불구 엔화강세로 편백나무 가격 상승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