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31(화)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 지리산 구상나무 쇠퇴지 복원재료 확보 청신호!

- 반야봉, 벽소령, 천왕봉 3개 구역 구상나무 집단간 유전적 차이 없어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6.09.27 15:2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6월 지리산 반야봉 일대 구상나무 고사 피해지>


최근 기후변화로 인해 자생지의 환경이 변화하면서 해발 1,000m이상 아고산지역에 분포하는 자생 침엽수의 집단 고사 현상이 보고되고 있다.
 
특히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우리나라에만 자생하는 구상나무의 경우 주요 집단이 분포한 한라산, 지리산, 덕유산에서 고사현상이 발견되어 구상나무를 멸종위기에서 보호하기 위한 대책마련이 시급하게 요구되고 있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남성현)의 연구결과 지리산 내 3개 구역 구상나무 집단 간 유전적인 차이가 거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산림과학원이 구상나무 쇠퇴지 복원재료 확보를 위해 지리산 구상나무 자생지를 반야봉, 벽소령, 천왕봉 집단으로 분류하여 집단 간 유전변이를 분석한 결과 유전적 차이는 약 0.1%로 거의 차이가 없었다.

 이번 분석결과에 따라 최근 쇠퇴현상이 심각한 것으로 보고되는 반야봉 지역의 복원재료로 벽소령 및 천왕봉 지역의 개체를 활용할 수 있다는 결과를 얻었다.  
 
그동안 수행된 일부 산림 쇠퇴지 복원에서는 복원재료의 원산지 또는 유전적 특성을 고려하지 않아 유전적 차이가 큰 복원재료가 사용됨으로써 집단 고유의 유전특성이 오염되거나 소실되는 문제가 발생했다.
 
<구상나무 고사 현장(반야봉 일대)_4월>
 지리산 내에서 지리적 구분 없이 지리산 원산 구상나무를 복원에 사용할 수 있게 됨에 따라 반야봉 등 쇠퇴지 복원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국립산림과학원은 27일부터 3일간 경남 산청군 산청한방호텔에서 지리산 구상나무를 포함한 아고산 침엽수종의 보존·복원을 위한 전문가 워크숍과 종자 수집을 진행한다.
 
이번 워크숍에서 국립산림과학원은 쇠퇴지 복원재료 확보를 위해 지리산 구상나무를 대상으로 수행한 유전변이 분석결과 및 쇠퇴원인 구명을 위한 시기별 스트레스 분석 결과를 발표한다.
 
이밖에도 기후변화에 따른 아고산 침엽수종의 장기모니터링 수행, 한라산 구상나무의 보존 및 복원 연구에 관한 주제발표가 이어지며, 산림청 산림환경보호과에서는 멸종위기 아고산 침엽수종의 복원정책을 소개한다.
 
28일과 29일에는 지리산에 분포하는 구상나무, 가문비나무, 잣나무 등 아고산 침엽수종의 종자 수집을 통해 고사 피해지 복원을 위한 재료 확보에 나선다.

<지리산에서 수집된 구상나무 종자에서 증식한 어린나무>

 국립산림과학원 산림유전자원과 홍용표 과장은 “이번 유전변이 분석결과에 따라 지리산 구상나무 쇠퇴지 복원을 위한 재료 확보가 수월해졌다”며, “앞으로 복원재료로 선정된 개체들이 복원지내에서 정상적으로 생장할 수 있는 환경조건을 찾기 위한 연구를 수행하여 멸종위기에 놓인 지리산 구상나무를 보존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국립산림과학원은 지난 6월 ‘멸종위기 자생 침엽수종 보전·복원 기술지원단’을 발족하여 생태·적응, 유전·생리, 보전·복원 등 3개 실행분과에서 아고산 지역에 자생하는 침엽수종들이 기후변화 등 환경악화로 급속히 쇠퇴하지 않도록 상호협력을 통한 지속가능한 보존ㆍ관리기술 개발을 수행하고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 지리산 구상나무 쇠퇴지 복원재료 확보 청신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