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1-15(금)

한국임업진흥원, 재선충병 신규발생지 합동예찰 컨트롤타워

– 재선충병 신규 발생 파주시 등 경기북부지역 합동예찰 실시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7.02.06 17:1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한국임업진흥원(김남균 원장)은 2월 6일(월)부터 파주시 적성면 소나무재선충병 신규 피해 발생지 일원 합동예찰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합동예찰은 지난 2일 ‘재선충병 긴급 중앙방제 대책회의’에서  소나무재선충병 모니터링센터는 긴급 예찰․방제 활동에 대한 컨트롤  타 워 역할로 예찰·검경 내역 총괄, 피해현황도 및 선단지 획정 도면 작성 등을 총괄하기로 하였다.

신규 발생지인 파주시 적성면 어유지리 감염목 반경 2㎞ 및 주변 재선충병 확산 우려지역을 중심으로 인접 지자체 재선충병 발생 정보를  토대로 4개 시․군, 11개 읍․면, 46개 동․리, 26,895ha가 이번 조사범위로  설정하여 기관별 담당 구역을 설정하여 예찰에 철저를 기하기로 하였다.

현장조사는 한국임업진흥원 소나무재선충병모니터링센터, 경기산림환경연구소, 서울국유림관리소, 파주시, 동두천시, 연천군 6개 기관이 담당구역별로 실시하며, 항공예찰도 병행하여 추진된다.

합동예찰과 검경 결과를 실시간 공유하여 피해선단지 관리 및 방제   기본자료로 활용하여 신속한 방제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현장 중심의 업무를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김남균 원장은 “소나무재선충병 발생 초기에 관련기관 및 인접 지자체와의 협력과 소통을 통해 정부 3.0을 실현하고, 철저한 예찰과 방제로 조기에 방제가 성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국임업진흥원, 재선충병 신규발생지 합동예찰 컨트롤타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