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1-15(금)

산림청, 2018년도 국유림 산림조사 실시

- 산림 14만7천ha 및 산림소생물권 조사...산림경영계획 수립 위한 기초자료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8.04.02 11:3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오는 12월까지 2018년 국유림 산림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산림조사는 산림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는 산림조사와 백두대간 등의 특정지역이나, 습지, 건조지역, 희귀 동·식물종에 대한 산림소생물권을 조사하는 특정자원조사로 구분된다.


산림조사는 나무의 종류와 상태를 고려해 표준지(0.04ha)를 설치하고 표준지내 나무들에 대한 직경, 수고 등을 측정하여 산림의 경영·관리에 필요한 산림과 토양의 현황 등 관련정보를 파악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특정자원조사에서는 보존가치가 있는 생물이 출현하는 숲, 희귀하거나 자연성이 높은 소생물권(망개숲, 미선나무, 헛개나무 등), 역사·문화적 가치를 가지는 숲 등을 조사한다.


올해 산림조사는 5개 지방산림청에서 관리하는 총 105개 경영계획구 중 8개의 경영계획구 14만7천ha(여의도 산림면적의 515배)를 대상으로 이뤄진다.


각 지방청의 조사 면적은 북부지방산림청 5만2천ha, 동부지방산림청 3만5천ha, 남부지방산림청 3만5천ha, 중부지방산림청 7천ha, 서부지방산림청 1만8천ha 등이다.


국립산림과학원은 약 773ha의 시험림을 대상으로 식생구조, 희귀종, 특산종, 멸종위기종 등의 식생을 정밀조사한다. 지리산·덕유산·한라산의 구상나무 등 멸종위기종에 대한 조사도 이뤄진다.


국립수목원에서는 천마산, 태기산의 고도별 식물 조사와 함께 대구·울산·부산, 경남·북도의 외래식물 분포조사에 나선다.
국유림 산림조사는 산림경영계획 수립을 위한 기초자료로 쓰이며, 국유림 관리와 이용 가치 증대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이번 조사는 임산물의 안정적인 공급, 지역사회의 발전을 위한 관광자원의 개발, 희귀식물 보호 지역 관리 등 각종 산림정책을 위한 근거 자료로도 활용되도록 정밀하게 이뤄질 계획이다. 정확성을 높이기 위해 스마트 전자야장, 레이저 수고 측정기 등 최신형 장비도 사용한다.


임상섭 산림산업정책국장은 “신기후체제 발효에 따라 탄소흡수원 확충을 위해 체계적인 산림경영의 필요성이 증대되고 있다.”라며 국유림을 중심으로 보다 세밀한 산림조사를 실시하여 효율적인 산림경영·관리·보호 체계를 구축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산림청, 2018년도 국유림 산림조사 실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