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8-17(일)

산림조합, 올해 벌초 도우미 서비스 시작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7.23 23:1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산림조합중앙회와 전국 142개 회원산림조합은 추석을 앞두고 벌초 대행을 비롯한 종합적인 묘지관리를 도와주는 ‘2019 벌초 도우미 서비스’를 본격 시행한다.

 

159420_27772_215.jpg

 

벌초와 묘지관리는 선조에 대한 감사를 표현하는 전통생활 문화로, 매년 봄 한식과 가을 추석 무렵에 주로 시행된다.

그러나 최근 고령인구가 많아지고 도시화가 진행되면서 벌초와 묘지관리에 어려움이 나타나고 있고, 벌초 작업 시 안전문제 등으로 전문기관의 벌초 대행서비스 이용이 늘고 있는 추세다.

산림 및 묘지관리에 대한 전문지식과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는 산림조합의 벌초 도우미 서비스는 벌초, 잔디 보수, 훼손지 복구, 묘지 조경 등 종합적인 묘지관리와 위성항법장치(GPS) 및 묘지 이력 관리 시스템으로 실묘(失墓)를 방지하고 있다.

또한 산림조합 조합원의 경우 10%, 3년 이상 연속 벌초 작업 의뢰 시 5% 추가 할인율을 제공하고 있으며 1기당 벌초 1회 기준 8만 원(묘지의 수, 면적, 거리 등에 따라 차등 적용)으로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다.

벌초 도우미 서비스에 대한 신청 및 문의는 인터넷(iforest.nfcf.or.kr) 또는 묘지가 소재한 각 지역 산림조합이나 산림조합중앙회(02-3434-8300)로 문의하면 된다.

벌초 대행과 관련한 주의사항으로, 매년 벌초를 해야 하는 특성을 생각해 일회성이 아닌 지속적인 관리가 가능한 전문 업체인지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묘지 훼손의 우려가 있는 만큼 작업자의 전문성과 추석 성묘 시 발생할 수 있는 위험요소(벌집 등)를 사전에 제거해 줄 수 있는 업체를 선택해야 한다.

아울러 개인이 직접 벌초 작업을 할 때는 긴 소매 옷을 비롯한 안전화 착용 등 안전장비를 꼭 착용해야 한다. 예초기 정비와 장비사용의 기본수칙을 숙지, 안전에 주의하고 일기예보를 반드시 확인, 폭염과 폭우에도 대비해야 한다.

태그

전체댓글 0

  • 5457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산림조합, 올해 벌초 도우미 서비스 시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