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2-26(화)

[기고]나의 할아버지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09.01.24 20:3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이 세상에 태어나서 언제나 고향을 생각하고 조상의 숨결을 느끼며 사는 일은 참으로 좋은 일이라고 본다.

해마다 설이면 객지에 멀리 흩어져 있던 가족이 하나 둘 모여 들어 오손도손 정겨운 시간을 갖고 선조들의 발자취를 회상해보는 일은 오늘을 사는 우리들에게 매우 바람직한 일이라고 생각한다.

내 고향은 전라남도 구례군 토지면 오미리(五美里)인데 글자 그대로 다섯 가지 아름다움이 깃든 마을이라 오미리 이다

산 좋고, 물 좋고, 공기 좋고, 땅이 기름지며, 인심이 좋은 곳이라 7대조께서 오미리라고 이름 지었다고 한다.

남한의 3대 명당 터로 널리 알려진 이곳은 할아버지께서 230여 년 전에 터를 잡고 99간의 조선조 양반가옥을 건축하시고, 구름은 마음대로 산을 넘나들고 새들은 날기에 지쳐 둥지로 돌아가는데 나는 언제나 고향으로 돌아가리 하며 읊었던 도연명의 귀거래혜사 에서 운자와 조자를 인용하여 사랑채 현판에 운조루 라고 내걸었던 연유로 내가 태어난 종가는 운조루 라고 불리고 있고 문화재로 등록되어 많은 관광객이 찾아오고 있다.

그런데 이렇게 규모가 크고 웅장한 건축이 자랑이 아니라 조상대대로 운조루에 내려온 조상의 가르침과 교훈이 현재를 사는 후손들에게 귀감이 되고 있으므로 할아버지의 그 정신을 널리 알리고자 한다.

크게 다섯 가지 정신을 이야기 하고 싶은데 첫째는 적선을 베푸는 정신이라고 말할 수 있다.

할아버지는 행랑채에 쌀 두가마니 반이 들어가는 목독을 놓아두고 가난한 이웃이 끼니를 끓일 수 없을 때 언제라도 쌀독의 아래에 있는 마개를 돌려서 쌀을 빼다가 밥을 지어 먹도록 허용하였다고 한다.

그래서 그 마개에다가 타인능해(他人能解)라고 써놓았으니 그 뜻은 누구라도 능히 마개를 풀 수 있다 라는 의미라고 한다.

이러한 타인능해 정신은 오늘을 사는 현대인들이 길이 본받아야할 귀중한 정신이라고 본다.

우리는 많은 재산을 가질 수 있지만 그 재산을 사회를 위해서 환원시키고 어려운 이웃을 도울 수 있어야 비로소 그 돈의 가치가 높아 질것이란 점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둘째는 기록정신이다.

할아버지께서는 3대에 걸쳐 100여 년 동안 생활일기와 농가일기를 하루도 빠짐없이 기록하였는데 오래전에 정부에서 번역하여 다섯 권의 책을 발간한 바있다.

흔히 일본 사람이 기록성이 강한 민족이라고 높이 평가하는데 이처럼 우리의 선조들도 기록을 했다는 점은 우리 모두 본받아야 할 것이다.

그러므로 우리 자신은 오늘부터라도 스스로 일기를 쓰는 습관을 가지고 매일 매일 자신이 걸어온 삶의 자취를 기록으로 남겨야 하리라 믿는다.

셋째는 풍류정신이다.

할아버지께서는 어렸을 때 눈여겨 보았 지만 친우들과 만나서 약주를 드실 때에 늘 운자를 내놓고 시조를 지으시면서 담소를 즐기셨고 나는 그 곁에서 벼루에 먹을 갈아드렸다. 이 얼마나 멋진 일인가.

이렇게 지은 시조가 일만 여 편이 되니 참으로 놀라운 일이 아닐 수 없다.

나는 지금까지 여섯 번의 시집을 출간했지만 겨우 일천 여 편에 그칠 뿐이다.

우리는 우리의 삶을 윤택하게 하고 정서를 순화시키기 위하여 항상 시(詩)를 가까이 하고 독서를 즐겨야 된다.

넷째는 효도정신이다.

백 여 년 동안의 생활일기를 보면 거의 대부분의 내용이 부모님에 대한 공양을 어떻게 할 것인가와 산소의 묘지를 가꾸고 제사를 모시는 일에 치중되어 있다.

그리고 부모님이 돌아가시면 집안에 석 달 동안 시신을 모시는 가빈터가 있어 육탈이 다된 다음에야 산에 묘지를 만들어 안장시켰다고 한다.

사후에까지 지극 정성을 다한 효도 정신을 요즈음 사람들이 과연 할 수 있을 런지 집에서 부모님의 뜻을 거역하지 않은 효성이 지극한 사람 인지 묻고 싶다.

끝으로 다섯 번째는 분수에 맞는 정신이다.

아들이 기거하는 사랑채에 수분실 이라는 현판을 걸어놓고 할아버지는 항상 제 분수에 맞는 생활을 하도록 늘 가르쳐주었다.

그리하여 오늘날까지 11대에 걸쳐 망하지 않고 종가를 지키며 살아오고 있으니 우리 모두 운조루의 정신을 본받아 훌륭한 미래를 꿈꾸며 멋진 삶을

설계 하고 인류를 위해 공헌 할 수 있기를 간절히 기원하는 바이다.

유응교(柳應敎) (전북대 명예교수, 공학박사, 시인)

 

태그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기고]나의 할아버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