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15(일)

산림청장에서 시인으로

조연환 前산림청장, 두 번째 시집‘숫돌의 눈물’출판 기념회(3/31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08.10.28 14:0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시인 청장’으로 잘 알려진 조연환 前산림청장이 39년 산림 공직자로서의 감회를 한권의 시집에 담아 출간해 화제가 되고 있다. 오는 3월31일(오후 6시30분) 문학의 집 산림문학관(서울 예장동)에서 두 번째 시집 “숫돌의 눈물‘ 출판 기념회를 갖는 조연환 前산림청장은 재임중에도 이미 1권의 시집(’그리고 한그루 나무이고 싶어라')를 출간한 적 있으며, 이번이 두 번째 시집이다.

9급 말단 산림공직자로 출발해 산림청장의 자리에까지 오르며 입지전적의 산림공직자로 잘 알려진 조연환 전청장은 지난 1월31일 39년의 산림공직 생활을 마친고 퇴임한 바 있다. 따라서 이제 산림청장에서 시인으로서 조연환 전산림청장의 활발한 작품활동이 기대된다.

© 산림환경신문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산림청장에서 시인으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