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22(금)

서귀포시산림조합 등 4개 조합 '09년 산림조합 특화사업자 선정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08.11.12 09:0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산림청에서는 산림조합의 자립 경영기반 구축과 산주와 조합원의 소득창출 및 고용증대를 통한 사유림경영 활성화를 위해 지방자치단체를 통해 사업을 공모하여 4개 사업(산림조합)을 2009년 산림조합 특화사업 대상자로 선정하였다.

산림청(청장 하영제)에서는 산림조합 특화사업의 효율적인 추진과 내실화를 기하기 위하여 그동안 산림조합중앙회를 통해 일률적으로 예산을 배분하여 추진해오던 사업방식을 바꾸어 지자체에 공모를 실시하였다.

산림조합 특화사업은 산림조합 자립경영기반 구축과 산주와 조합원의 소득 창출 및 고용증대를 통한 사유림경영 활성화를 위해 '07년도부터 지원하고 있으며 '07년도에는 국고 828백만원으로 가평· 보은산림조합이 '08년도에는 국고 1,914백만원으로 익산· 진주· 옥천산림조합이 지원되었다.

총 4개의 사업자(산림조합)를 선정하는 이번 공모에는 지난 10월 한 달간 지자체에서 11개의 사업을 신청하여 평균 2.75 대 1의 경쟁률을 보였으며, 심사방법은 서류심사를 거쳐 사업계획 발표 후 심사위원이 평가하는 방식이다.

사업자 선정에서의 객관성과 공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외부전문가 위주로 심의위원을 선정하는 한편 평가 과정에서도 전체(7명) 평가위원의 다면평가 후 개인별 최고·최저 점수를 제외하고 나머지(5명) 심사위원의 점수로만으로 순위를 결정하는 등 세심한 주의를 기울였다.

이번 심사결과 제주도 서귀포시산림조합에서의 일본 수출을 위한 "붓순나무 절화용 소재 개발" 사업이 심사위원들로부터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으며, 경상북도 포항시산림조합의 "목재 재활용 센터", 전라북도 고창군산림조합의 "조경수 생산포지 기반 조성", 충청북도 괴산증평산림조합의 "임산물 종합 유통센터"가 선정되어 2009년부터 각각 국고 5억원, 지방비 2억원, 자부담 3억원을 들여 사업을 착수할 계획이다.

산림청에서는 이번 공모사업이 산림조합의 자립경영 기반 구축은 물론 산주와 조합원의 소득창출에 크게 기여함으로써 산림조합이 산주와 조합원을 위한 건전한 협동조직체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산림환경신문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귀포시산림조합 등 4개 조합 '09년 산림조합 특화사업자 선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