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9-16(월)

국립산림치유원, 장기체류 산림치유프로그램 운영

장기형 산림치유로 스트레스 ‘훨훨’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8.16 17:2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일상에서의 스트레스를 산림치유로 해소하는 수요자가 갈수록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장기형(1주∼1개월) 산림치유프로그램이 눈길을 끌고 있다. 장기간 숲에서 머물면서 다양한 산림치유 활동을 통해 인체의 면역력을 높여 근력 강화와 우울증 감소 등 산림치유효과를 만끽할 수 있기 때문이다.

 

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원장 이창재)은 국립산림치유원(원장 고도원)이 숲에서 1주일 이상 머무르며 산림치유를 경험할 수 있는 ‘장기체류 산림치유’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

 

(사진1) 숲치유프로그램.jpg

<사진설명 =  국립산림치유원에서 운영하는 '숲 치유' 장기체류 프로그램. 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 제공. >

 

이 프로그램은 산림치유지도사와 함께 숲속의 다양한 치유인자를 활용해 산림치유를 체험하는 것으로, 인체의 면역력과 근력을 강화하며 우울 증상을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프로그램은 '다스림 숲나들이(해먹 명상)', '가든 테라피(맨발 걷기)', '숲을 담은 차(다도)', '숲을 헤엄치다(물 치료)', '다스림 명상(명상)' 등이다.

 

(사진3) 해먹체험.jpg

<사진설명 =  국립산림치유원에서 운영하는 '해먹 체험' 장기체류 프로그램. 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 제공.>

 

이에 따라 7일 이상 숲에 머무르며 다양한 산림치유활동을 하는 ‘숲속힐링스테이(상시운영)’를 비롯해 7일 이하로 운영되는 ‘미니멀라이프(8.1∼31)’, ‘숲속힐링스테이 체험의 날(8.23∼25, 10.3∼5)’ 등으로 나뉜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산림치유원 누리집(홈페이지, daslim.fowi.or.kr)을 확인하거나 산림치유원 고객만족팀(054-650-3700)으로 문의하면 된다.

 

고도원 산림치유원장은 “장기 체류형 산림치유활동은 숲에서 운동과 심신의 정화를 할 수 있어 건강 증진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지속적인 장기산림치유서비스를 통해 국민이 건강하고 행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체댓글 0

  • 9890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립산림치유원, 장기체류 산림치유프로그램 운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