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2-04(토)

미국 숲길 운영관리 체계와 사례를 묶은 자료집 발간!

-애팔래치아트레일을 통해 우리나라 국가숲길의 미래를 구상!-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0.27 10:3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4.미국의 국가트레일 운영관리 체계와 사례 표지.JPG

 

최근 숲길 걷기(등산)가 대표적 여가활동으로 자리 잡음에 따라 안전하고 다양한 숲길에 대한 요구가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이러한 국민의 요구에 대응하고, 숲길의 체계적인 관리와 안전한 산행환경 제공을 위해 산림청에서는 ‘국가숲길 제도’(산림문화·휴양에 관한 법률 제23조의3)를 신설하였다.


국가숲길 제도는 생태적 가치나 역사·문화적 가치가 높은 숲길을 국가에서 체계적으로 운영·관리하는 것으로 이를 위해서는 국가숲길의 품격에 맞는 운영·관리 방안 마련이 선행되어야 한다. 

3.국가숲길 관련 사진.jpg

이에,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국가숲길제도의 안정적 정착을 위해 미국의 국가트레일 운영체계와 사례를 분석한 「미국의 국가트레일 운영관리 체계와 사례」 연구자료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자료에서는 50년 이상에 걸쳐 체계적인 운영·관리 경험과 기술을 쌓아온 미국의 국가트레일 체계와 첫 번째 국가트레일로 지정된  애팔래치아트레일 운영사례를 비교검토 하였다. 


연구자료에 따르면 미국 국가트레일은 안정적으로 정착하고 활성화되기까지 촘촘한 국가트레일시스템을 바탕으로 다양한 인적자원 및 예산지원에 대한 근거를 마련하였다. 또한, 국가트레일 신청에서 지정까지 최대 6년에 걸쳐 국가트레일 기준에 부합하는지에 대한 적합성 연구 수행, 종합관리계획 수립 등 국민과 이해관계자의 공감대를 얻을 수 있는 제도적 절차를 마련하였다.

2.국가숲길 관련 사진.jpg

또한, 1,000km 이상의 장거리 트레일이 완성될 수 있도록 통행권 확보제도를 통해 하나로 이어지는 연결성을 갖추고자 하였으며, 모든 구간의 통행권을 확보하지 못했더라도 통행권 확보 대책이 있는 경우 국가트레일로 신청 및 지정이 가능하도록 하였다.


 특히 미국에서 3,000km가 넘는 애팔래치아트레일이 첫 번째 국가트레일로 지정된 것은 트레일 조성에 참여한 자원봉사자, 지역 주민 등 관련 이해관계자(31개 애팔래치아트레일클럽)와의 공감대 형성 및 협력 덕분에 가능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또한, 지역 협력관계를 바탕으로 국가트레일이 자생적으로 운영·관리 될 수 있음을 알 수 있었다. 


산림복지연구과 서정원 과장은 “국가숲길의 안정적 정착을 위해서는 국민의 공감대 형성과 관련 이해관계자와 협력할 수 있는 기반이 필요하다.”면서 “앞으로 국가숲길에 대한 공감대 형성을 위한 연구를 추진하는 한편, 더 많은 국내·외 사례분석 연구를 통해 국가숲길 제도가 안정적으로 정착될 수 있는 기반을 강화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1.국가숲길 관련 사진.jpg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미국 숲길 운영관리 체계와 사례를 묶은 자료집 발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