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1-15(토)

장애인 돌봄 보호자들 숲으로 가다

···산림복지진흥원, 지역협력 통한 시민의제 해결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2.01 17:1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진1) 숲케어 지원사업.jpg
중증장애인들이 27일 대전 유성구 성북동 국립대전숲체원 강당에서 '오감을 활용한 산림교육' 프로그램을 체험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스트레스 해소가 절실한 장애인 자녀 보호자에게 지역사회 협력 네트워크(연결망)를 구성하는 등 지원 모델을 개발, 운영하기 위해 추진됐다.

 

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원장 이창재)은 27∼28일까지 대전 유성구 성북동 국립대전숲체원에서 중증장애인 자녀를 돌보는 보호자(11명)와 장애인 자녀(9명)을 대상으로 지역사회와 연계, 숲케어(돌봄) 지원 사업을 시범 운영하고 있다.


이번 사업은 지난해 대전지역 지역문제해결플랫폼을 통해 발굴된 ‘장애인보호자 휴식 지원 필요’라는 의제를 해결하기 위해 추진됐다.


또한, 스트레스 해소가 절실한 장애인 자녀 보호자에게 지역사회 협력 네트워크(연결망)를 구성하는 등 지원 모델을 개발, 운영하기 위한 것이다.

(사진2) 숲케어 지원사업.jpg
중증장애인 보호자들이 27일 대전 유성구 성북동 국립대전숲체원에서 '숲속 트레킹' 프로그램을 체험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스트레스 해소가 절실한 장애인 자녀 보호자에게 지역사회 협력 네트워크(연결망)를 구성하는 등 지원 모델을 개발, 운영하기 위해 추진됐다.

 

지원사업의 주요 프로그램은 장애인 자녀를 대상으로 ▲오감을 활용한 산림교육, ▲감각으로 느끼는 숲, ▲숲 길라잡이 등이 있으며 보호자를 대상으로 ▲숲속 트레킹, ▲수태볼 만들기, ▲역사거리탐방 등이다.


이번 행사는 발열 확인 및 손 소독, 식사 시 거리 두기, 마스크 착용 등 코로나19 지침을 준수하며 진행됐다.


진흥원은 시범 운영 이후 개선점을 보완하고 대전시와 협의해 내년부터 정기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이우진 본부장은 “우선적으로 대전지역에 정착시킨 후 전국적으로 숲케어 지원 모델을 공유하고 전파시키겠다”면서 “앞으로도 지역사회의 문제를 시민들과 함께 해결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장애인 돌봄 보호자들 숲으로 가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