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9-19(월)

서부지방산림청, 광양 백운산권역 산지관리 연구 착수

- 지역 유관기관과 전문가 집단, 민간위원 등과 함께 합리적인 방안 모색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8.23 14:4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보도사진1.jpg


서부지방산림청(청장 황인욱)은 광양 백운산권역 산지의 합리적인 관리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연구용역을 추진중이며 지역 유관기관과 전문가 등을 초청하여 23일 서부지방산림청에서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광양 백운산권역은 오래전부터 서울대학교에서 학술림으로 관리해오던 산림이었으나, 지난 2013년 서울대학교가 법인화 된 이후로, 현재는 교육부 소관 산림으로 특별히 관리되고 있지는 않으며, 학술림으로 관리해온 면적은 총 16천ha(백운산권 11천ha, 지리산권 5천ha)로 이는 여의도 면적 55배에 달하는 규모이다.


연구 용역은 (사)한국산림과학회와 계약을 맺고 추진하며, 한국산림과학회 소속의 각 지역을 대표하는 교수들이 연구진으로 참여하여 올해 12월 중에 연구 결과를 제출할 예정이다.


연구의 주된 내용은 백운산권역 교육부 소관 산림과 연접지역 산림청 소관 국유림을 포괄하여 합리적으로 관리하는 방안을 제시하는 것이며, 특히 지역민들간 찬반양론이 분분한 국립공원 지정문제와 관련하여 산림청이 대안을 제시하고 지역민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산림관리 방안을 찾는데 목적이 있다.

보도사진2.jpg

(사)한국산림과학회에서는 연구 용역을 추진하면서 해당지역의 산림과 지리․문화적 특성을 분석함은 물론 다양한 계층의 지역민과 인터뷰를 통해 민․관이 함께 공감할 수 있는 연구결과를 제시할 방침이다.


한편, 서부지방산림청 관계자는 이날 착수보고회에서 연구진의 연구계획을 듣고 다양한 전문가들의 의견을 논의하는 등 내실있는 착수보고가 이루어졌으며, 앞으로 이 연구가 산림청뿐만 아니라 광양시민, 서울대학교, 교육부 등이 다함께 윈윈(win-win)할 수 있는 결과가 제시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전체댓글 0

  • 7657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부지방산림청, 광양 백운산권역 산지관리 연구 착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