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1-15(토)

대관령치유의숲, “감사하는 마음 담아 숲을 드림”

···코로나19 대응 종사자 대상 산림치유프로그램 전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1.26 10:2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진)강릉보건소 전달식1.JPG


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 국립대관령치유의숲(센터장 김진숙, 이하 대관령치유의숲)은 강릉지역 코로나19 대응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코로나 숲케어 프로그램 일환으로 비대면 산림치유프로그램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은 정부 국정과제인 ‘국민의 기본생활을 보장하는 맞춤형 사회보장’의 일환으로 코로나19 대응 국민을 대상으로 코로나19로 부터 안전한 산림복지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대관령치유의숲은 지난 8월부터 총 6회에 걸쳐 코로나 숲케어 프로그램을 진행해 코로나19 대응 의료종사자 및 자원봉사자 209명이 산림치유프로그램에 참여한 바 있고 최근 코로나19 사태가 확산됨에 따라 3차에 걸쳐 비대면으로 전환해 실시 할 계획이다.

(사진)강릉보건소 전달식2.JPG

비대면프로그램을 제공하는 대상으로 강릉시보건소, 강릉의료원, 강릉아산병원 등의 의료종사자 270명을 선정하고 자체제작한 동영상과 함께 산림치유를 제공할 수 있는 키트를 제공한다. 체험키트는 국산 소나무로 제작한 지압봉, 솔향 아로마오일, 스트레스를 줄여주는 건강차 6종 등으로 구성되었다.


또한, 대관령치유의숲은 코로나19 사태가 지속됨으로 인해 우울감을 호소하거나 건강에 대한 염려가 가중된 국민들을 대상으로 비대면 산림치유프로그램인 ‘내 마음의 솔향기’도 개발·운영 중이다.

향후 대관령치유의숲은 대면 및 비대면으로 진행하는 코로나 숲케어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그 대상을 확대시켜 나갈 예정이다.


대관령치유의숲 김진숙 센터장은 “비대면 코로나 숲케어 프로그램 제공으로 코로나 극복에 참여한 의료진들의 노고에 감사하는 마음을 전하고자 기획하게 되었다”며 비대면프로그램의 활성화로 더 많은 국민들이 숲을 찾아 산림치유를 경험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사진)치유물품키트.JPG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관령치유의숲, “감사하는 마음 담아 숲을 드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