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7(월)

군사 안보에서 녹색 안보로, ‘철원 남북산림협력센터’ 준공

- 접경지역 남북산림협력(산림병해충 공동방제 등)에 특화된 거점시설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4.27 17:3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진1_남태헌 산림청 차장(왼쪽 여덟번째) 철 원 남북산림협력센터 준공식 오색줄자르기.JPG

산림청(청장 최병암)은 4월 26일 강원도 철원에서 ‘남북산림협력센터’ 준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통일부 장관의 영상축사,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위원장 영상축사, 강원도 경제부지사, 철원군 부군수, 육군 보병 제5사단 부사단장 및 민간단체, 지역주민 등 70여 명이 참석했다.


센터는 철원군 철원읍 율이리 433번지 일원 110,897㎡ 부지에 지상 2층, 연면적 925㎡의 종합관리동, 2,640㎡ 규모의 신소재(PMMA) 실험용 온실·실험실·전시실·시험림 등을 갖추고 있다.


     * PMMA(폴리메틸메타크릴레이트) : 유리보다 가벼운 아크릴 소재, 햇볕 투과성과 내구성 강함

사진2_남태헌 산림청 차장 철원 남 북산림협력센터 준공식 환영사.JPG

센터는 접경지역에서 남북을 오가는 산림병해충을 관측하며, 시험방제를 통해 남북 모두에게 혜택을 주는 역할을 할 예정이다.


철원 남북산림협력센터는 과거 군사시설 부지 위에 센터 조성을 추진하여 군사 안보에서 녹색 안보로 개념을 전환한 특별한 의미가 있다.


철원센터 부지 3만여 평은 과거 군부대가 사용하던 토지를 정화하고 들어서는 대민 지원 국가기관으로서, 군사적 대결보다 교류와 협력을 통해 평화로운 한반도의 숲을 만들자는 의미를 가진다.


철원센터는 누구나 자유롭게 방문하여 남북산림 협력의 현주소를 확인하고, 민간단체와 함께 직접 행사에 참여할 수도 있으며, 임농복합경영 시범사업을 통해 생산된 작물을 나눌 기회도 가질 수 있다. 


     * 임농복합 : 수목식재+(콩·옥수수 등) 작물 재배로 녹화와 식량 확보를 동시에 해결

사진3_남태헌 산림청 차장 철원 남 북산림협력센터 준공식 환영사.JPG

남태헌 산림청 차장은 “한반도의 70%를 차지하는 산림은 오랜 시간 우리 삶의 터전이자 문화와 역사의 배경이며, 미래에는 더 많은 가치를 지니게 될 공간이므로 남북이 협력하여 ‘건강한 숲을 통한 평화로운 한반도’를 만들기에 노력하자”라며, 더불어 “철원지역의 주민 생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적극 기여하겠다”라고 말했다.

사진4_남태헌 산림청 차장 철원 남 북산림협력센터 준공식 환영사.JPG

 

사진5_남태헌 산림청 차장(오른쪽 첫번째)  철원 남북산림협력센터 준공식 기념식수.JPG

 

사진6_남태헌 산림청 차장(가운데) 철원  남북산림협력센터 내 연구실 관람.JPG

 

사진7_남태헌 산림청 차장(오른쪽) 철원  남북산림협력센터 내 스마트양묘장 관람.JPG

 

사진8_남태헌 산림청 차장(가운데) 철원 남북 산림협력센터 준공식 산림병해충 전시 관람.JPG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군사 안보에서 녹색 안보로, ‘철원 남북산림협력센터’ 준공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