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07(월)

가로수, 효율적으로 조성하고 체계적으로 관리한다.

- 산림청, ‘2020 가로수 조성·관리 지침서 발간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7.08 14:0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진3_가로수조성관리매뉴얼표지.jpg

산림청은 8일 도시민에게 유익한 혜택을 주는 가로수의 체계적인 관리 강화와 품질 제고 및 국민인식 제고 등 정책 여건 변화를 반영한 「가로수 조성·관리 지침서」(‘이하 지침서’)를 새롭게 마련하고 배포한다.


우리나라 전국 가로수 조성 현황은 2019년 기준으로 전국에 총 823만 본이 식재되어 있으며, 총 조성 거리가 43,223km로 이는 전국 도로 연장(105,947km)의 40.8%에 해당하는 거리이다. 


수종별로는 벚나무류, 은행나무, 이팝나무, 느티나무, 무궁화 순으로 식재되어 있다.


최근 미세먼지 저감 및 도시기후 환경 개선 효과 등으로 도시숲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증대되고 있다. 일상생활에서 가장 쉽게 접할 수 있는 가로수는 도심의 경관연출, 생활환경 개선, 미세먼지 차단, 바람길숲 등 중요한 기능을 가진 도시숲의 핵심 요소이다.


이「지침서」의 주요 내용은 ▲조성 분야 ▲관리 분야로 나뉜다. 


사진2_경기 수원시 가로수길(2019년 녹색도시우수사례).jpg
경기 수원시 가로수길(2019년 녹색도시우수사례)

 

 

조성 분야에서는 가로수 식재 토양의 특성 및 구조, 조성 방법, 식재 시기, 수종선정, 도로 유형별 식재 방법 등을 제시했다. 

관리 분야에서는 주요 수종별 가로수 가지치기, 보호 시설물·토양 관리 방법, 시기별 상황별 관리 유형 등 가로수 관리에 필요한 내용을 담고 있다.


「가로수 조성·관리 지침서」는 산림청 누리집(www.forest.go.kr) 자료실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관련 지방자치단체 17개 시·도에 배부하였다.


산림청 김주열 도시숲경관과장은 “「가로수 조성·관리 지침서」가 발간되어 가로수 업무 담당자들의 전문성 및 행정 효율성이 높아져 체계적인 가로수 조성·관리가 될 것으로 기대 한다”라며, “도시민들에게 아름다운 가로경관과 쾌적한 생활환경을 제공하여, 여유와 활력을 주는 가로수가 되도록 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사진1_전남 순천시 가로수길(2019년 녹색도시우수사례).jpg
전남 순천시 가로수길(2019년 녹색도시우수사례)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가로수, 효율적으로 조성하고 체계적으로 관리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