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9(화)

(연재①) 그린뉴딜시대에 지구를 살리는 탄소저장고 ‘목재’

국립산림과학원 목재이용연구과장 손동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8.05 12:5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목재제품의 이용을 늘려야 한다.’

 

20200805_125953.png 

<국립산림과학원 목재이용연구과장 손동원>

다들 한 번쯤은 들어본 이야기일 것이다.

 산에 있는 나무는 이산화탄소를 흡수하여 기후변화에 도움이 되는 것 같은데 책상, 침대, 목조주택 같은 목재제품이 기후변화에 어떤 도움을 주는지는 선뜻 떠오르지 않는 사람이 많을 것이다. 기후변화에 대한 목재제품의 역할은 나무의 탄소 흐름을 알면 쉽게 이해할 수 있다.

나무는 광합성을 통해 기후변화의 주범인 이산화탄소를 흡수한다.

 흡수한 이산화탄소(CO2)는 나무 안에서 산소(O2)와 탄소(C)로 분리되어 산소는 내뿜고 탄소는 몸속에 저장하며 자란다. 나무들이 모여있는 산림은 이산화탄소를 흡수하며 거대한 녹색 탄소저장고 역할을 한다.

하지만 산림도 나이가 들면 생장이 느려져 이산화탄소 흡수능력이 줄어든다.

 우리가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소나무도 30년생 소나무숲 1ha가 연간 10.77t의 이산화탄소를 흡수하는 것에 비해 60년생 소나무숲 1ha1/3 수준인 3.5t밖에 흡수하지 못한다(국립산림과학원, 2013)

 노후화 된 산림은 광합성에 의한 이산화탄소 흡수량과 호흡에 따른 배출량이 비슷해져 탄소저장량이 늘어나지 않고 일정하게 유지된다. 심지어 시간이 더 흘러 수명이 다한 나무는 썩으면서 이산화탄소를 배출한다. 따라서 산림이 성숙했을 때 필요한 만큼 베어서 주택이나 가구 등으로 이용하고 그 자리에 어린나무를 심어 가꾸는 것이 탄소순환의 측면에서 바람직한 방법이다.

이렇게 산림에서 벌채된 나무들은 목재제품으로 가공해도 나무가 자라는 동안 저장했던 탄소를 제품 속에 지속해서 저장하며 새로운 탄소저장고의 역할을 한다.

 목재제품이 사용되는 동안 탄소를 저장하고 있다가 수명이 다해 매립되거나 소각될 때 대기 중으로 이산화탄소를 배출한다. 따라서 건축물, 가구 등의 목재제품을 오랫동안 이용하여 천천히 탄소를 배출하고, 동시에 또 다른 탄소저장고인 어린나무들을 다시 기른다면 탄소저장고의 선순환체계가 구축된다.

내 방의 작은 가구라도 목재제품을 사용하며 새로운 나무가 다시 이용할 수 있을 때까지 기다려 준다면 기후변화를 줄이는 작지만 큰 도움이 될 것이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연재①) 그린뉴딜시대에 지구를 살리는 탄소저장고 ‘목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