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15(토)

국립공원공단, 탄소중립사회로의 전환을 견인하기 위한 미래전략 심포지엄 개최

◇ 더불어민주당 안호영 의원 주관, 국립공원공단 주최로 운영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9.08 16:4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noname01.jpg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이사장 송형근)은 더불어민주당 안호영 의원실과 ‘탄소중립과 한반도 자연생태계 미래전략 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심포지엄은 오는 9월 9일 오후 1시 30분부터 켄싱턴 호텔(서울시 여의도)에서 개최되며, 이날 행사는 유튜브를 통해 실시간으로 참여가 가능하다.


심포지엄에는 더불어민주당 안호영 의원을 비롯해 환경부 홍정기 차관, 국립공원공단 송형근 이사장, 탄소중립과 자연생태계 관련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 시민사회에서 20여명의 인원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번 심포지엄은 지난 4월 29일 열린 ‘탄소중립과 한반도 자연생태계 미래전략 심포지엄’에 이어서 탄소중립을 넘어 자연과 사람이 공존하는 사회로의 전환을 위해 토론의 장이 될 것이다. 


국립공원은 막대한 탄소저장고로서 국가 ‘탄소중립’에 흡수원의 기여를 하고 있으나, 기후와 생물다양성 위기를 겪고 있는 시대 속에서 보다 도전적이고 선도적인 역할을 위한 미래전략이 이번 심포지엄에 논의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화여자대학교 최재천 석좌교수의 "2050 탄소중립과 호모 심비우스의 정신"이라는 기조강연을 시작으로, 서울대학교 최혜영 교수, 목포대학교 홍선기 교수, 녹색연합 서재철 전문위원, 국립공원 연구원 박홍철 박사가 보호지역과 생물다양성 그리고 공존 (시민과학, 지역상생)에 대한 주제발표에 나선다.


이어서 ‘기후와 생물다양성 위기의 시대, 탄소중립을 넘어 자연과 사람이 공존하는 사회’를 주제로 경희대학교 공우석 교수가 좌장을 맡고 국립공원공단 최승운 국립공원연구원장, 한국 환경연구원 한상운 선임연구위원, 중앙일보 강찬수 환경 전문기자 등이 패널로 참가하여 다양한 의견을 논의 할 예정이다.


송형근 국립공원공단이사장은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기후와 생물다양성의 위기를 넘어 탄소중립시대를 열어 가는데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사회로 국립공원이 이끌어 갈 수 있는 지혜와 의견을 나눌 수 있는 시간이 되기를 기대한다”라며, “우리나라의 2050 탄소중립 실현에 앞서 국립공원은 2030 탄소중립 실현과 탄소중립 문화 확산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립공원공단, 탄소중립사회로의 전환을 견인하기 위한 미래전략 심포지엄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