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3(수)

국립수목원, 중앙아시아 4개국과 연구협력 강화

- 국립수목원, 제8회 한-중앙아 생물다양성 보전 공동연구 워크숍 개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7.24 15:0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진 1_중앙아시아 생물다양성 보전연구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 갱신 단체사진.jpeg


  국립수목원(원장 최영태)은 한국과 키르기스스탄 등 중앙아시아 4개국 산림 및 생물다양성 전문가가 참여하는 ‘제8회 한-중앙아간 생물다양성 보전 공동연구를 위한 워크숍’을 7월 24일부터 25일까지 양일간 키르기스스탄 비슈케크에서 개최한다.

  

이번 워크숍은 중앙아시아의 중요식물이자 재배되는 사과의 기원종인 야생 사과나무(Malus sieversii)의 보전을 위해 각 국가별로 수행 중인 야생 사과나무 보전 연구결과를 공유하고, 2024년 야생 사과나무의 종합적인 보고서 공동발간을 논의한다. 그 외에 워크숍 개최국인 키르기스스탄 국립과학원 가리브식물원과 포괄적 연구협력 양해각서를 갱신 체결할 예정이다.

  

‘중앙아시아 산림생물다양성 보전 네트워크(Central Asia Biodiversity Conservation Network; CABCN)(이하 CABCN)’는 한국과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타지키스탄, 우즈베키스탄 등 중앙아시아 4개국 정부의 산림연구기관 및 전문가들이 참여하고 있다. 

  

신현탁 산림생물다양성연구과장은“한-중앙아간 지속적인 연구협력을 통해 국가수준을 넘어선 지역수준의 생물다양성 보전과 네트워크간 협력 관계를 더욱 견고히 하겠다.”라고 하였다.

사진 2_한-키르기스스탄 업무협약 체결 사진.jpeg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립수목원, 중앙아시아 4개국과 연구협력 강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