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17(토)

우리 숲의 멸종위기 희귀·특산식물 수목원이 지킵니다 !

- 수목의 보전과 지속가능한 이용을 위한 제5차 수목원진흥기본계획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3.27 11:0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24년03월27일 제5차 수목원진흥기본계획 발표_01_정부대전청사.JPG

산림청(청장 남성현)은 수목의 보전과 지속가능한 이용, 산림생물다양성 증진 등을 위한 ‘제5차 수목원진흥기본계획(’24~’28)’을 수립했다고 27일 밝혔다.


국제사회는 기후위기와 급격한 생물다양성감소에 대응하기 위한 ‘글로벌 생물다양성 프레임워크(GBF)*’를 채택했다. 세계경제포럼은 향후 10년 가장 심각한 위험 3위에 ‘생물다양성 손실과 생태계 붕괴’를 선정한 바 있다.


* 글로벌 생물다양성 프레임워크(GBF) : ‘자연과 조화로운 삶’ 이라는 비전을 2050년까지 달성하기 위한 사회·경제 전 분야에 걸친 실천목표(2030년 23개, 2050년 4개)

2024년03월27일 제5차 수목원진흥기본계획 발표_04_정부대전청사.JPG

 

우리나라 또한 미선나무, 제주고사리삼 등 49종의 자생식물이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에 국제적 멸종위기종으로 등재되는 등 생물다양성이 약화됨에 따라 산림생물 수집·보전·연구를 수행하는 수목원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졌다.


이번 5차 수목원진흥기본계획은 △희귀·특산·멸종위기식물 수집·보전 강화 △산림생물다양성 보전·복원 강화 △산림생물자원의 산업적 이용 활성화 △국민 모두가 누리는 스마트 수목원 조성 △산림생물다양성보전을 위한 국제협력 강화 등 5대 추진전략과 18대 핵심과제를 담고 있다.


산림청은 멸종위기에 처한 희귀·특산식물을 보전·복원하기 위해 분포정보 DB구축 및 멸종위험도를 분석하는 한편 국가 희귀·특산식물 보전기관을 40개소 이상 지정·운영하는 등 국·공·사립수목원 공동협력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2024년03월27일 제5차 수목원진흥기본계획 발표_05_정부대전청사.JPG

또한 자생식물의 지속가능한 이용증진을 위해 국립수목원에 산림생태복원 자생식물 인증센터를 설립하고 권역별 국·공립수목원 6개소를 자생식물종자 공급센터로 지정해 지역 사립수목원과 생산자가 참여하는 대량생산체계를 구축한다.


아울러 자생식물의 산업화를 위해 산림바이오창업지원센터를 설립하고 ‘소재발굴→제품개발→기술지원→산업화’까지 원스톱 지원체계를 마련해 기후변화 적응성을 강화한 내환경성 신품종 개발과 개화조절, 생장촉진기술 등 맞춤형 재배기술을 고도화 한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기후변화에 따라 국가생물자원의 확보·관리 및 생물다양성 보전이 중요해짐에 따라 어느 때 보다 수목원의 역할이 중요한 시점이다”라며, “산림생물자원을 철저하게 보전·관리해 현명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2024년03월27일 제5차 수목원진흥기본계획 발표_10_정부대전청사.JPG

 

참고사진1.광릉요강꽃 군락.JPG
광릉요강꽃 군락

 

 

참고사진2.미선나무.JPG
미선나무

 

 

참고자료1. 제5차 수목원진흥 기본계획 브리핑(1).jpg

 

참고자료2. 제5차 수목원진흥 기본계획 브리핑(2).jpg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우리 숲의 멸종위기 희귀·특산식물 수목원이 지킵니다 !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