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0-06(목)

“산림교육치유 서비스로 숲속의 충남 만들어요”

- 산림휴양·교육·치유시설에 숲해설가 등 41명 배치…무료 산림교육서비스 제공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8.05 13:3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충남.jpg

충남도는 도내 산림휴양 시설 등을 찾는 방문객들에게 무료로 산림교육서비스를 제공한다고 31일 밝혔다.


도는 코로나19의 세계적 유행 이후 단계적 일상 회복 단계로 전환되면서 숲을 찾는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산림휴양·교육·치유 시설에 41명의 산림복지전문가를 배치했다.


이들은 도내 산림휴양시설 18곳과 교육시설 17곳 등 35곳에서 방문객들에게 산림에 대한 역사를 설명하고, 체험활동 등을 도우며 맞춤형 산림복지 서비스를 제공한다.


구체적으로 숲해설가는 휴양림, 수목원, 도시 숲 등에서 나무나 식물에 관한 생태적 지식을 공유한다.


유아숲해설가는 숲에서 교육, 놀이, 상담, 보호 등의 다양한 역할을 수행해 유아의 정서적 함양과 전인적 성장을 돕는다.


산림교육 프로그램 신청은 해당 시군(산림부서) 및 도 산림자원연구소로 하면 된다.


이상춘 산림자원과장은 “숲체험 활동은 신체적 면역력 증가와 심리안정, 우울증 및 불안감 해소에도 도움을 준다”며 “코로나19의 스트레스에 대응하는 다양한 산림교육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보다 많은 국민이 질 높은 산림복지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산림교육치유 서비스로 숲속의 충남 만들어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