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4(일)

국립호남권생물자원관, 기획전시 ‘공존의 섬 격렬비열도’ 개막

- 괭이갈매기 등 격렬비열도 생물자원 100여점 전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11.17 09:5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image03.png

 

 

  환경부 산하 국립호남권생물자원관(관장 류태철, 이하 자원관)이 11월 20일 자원관 기획전시실에서 ‘공존의 섬, 격렬비열도’를 개막한다.


  국립호남권생물자원관은 섬‧연안 생물 전문 연구기관으로 기획‧특별전시를 정기적으로 개최하여 섬 생물자원의 중요성과 섬 생태계의 아름다움을 알리고 있으며, 이번은 자원관의 다섯 번째 섬 생물 기획전시다.


  국립생태원과 공동으로 기획한 이번 전시는 2023년 11월 20일부터 2024년 5월 26일까지는 국립호남권생물자원관에서, 2024년 6월부터는 국립생태원에서 개최된다.


  전시는 「풍부의 바다」, 「공존의 섬」, 「새들의 하늘」, 「격렬비열도」, 「섬생물자원을 지키다」까지 총 5개의 존(zone)으로 다채롭게 구성되어 있다.

 

  특히 「공존의 섬」 존에서는 격렬비열도의 자생식물인 동백나무와 산뽕나무의 사계절을 미디어아트로 연출하여, 위도상으로 중부지역에 해당되지만 남해안과 유사한 식물상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진 이 섬의 생태적 독특성을 생동감 있게 보여준다.


  아울러 11월에는 「격렬비열도에서 찾은 새」, 「현미경으로 관찰하는 깃털」 등 기획전시와 연계한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도 진행될 예정이다.

 

  류태철 국립호남권생물자원관장은 “이번 전시는 서해의 끝섬, 격렬비열도의 생물다양성을 국민께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주제 전시를 통해 섬과 연안 생물자원의 가치를 재조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립호남권생물자원관, 기획전시 ‘공존의 섬 격렬비열도’ 개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