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3(수)

산불예방 범부처 협력, 유관기관 공조체계 가동

- 산림청, 2024년도 산불방지대책 발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1.29 13:3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진5_남성현 산림청장 봄철산불방지 대책 발표.JPG

 

사진6_남성현 산림청장 봄철산불방지 대책 발표.JPG

<사진>  남성현 산림청장이 29일 정부대전청사 기자실에서 봄철산불방지대책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산림청 제공>

 

∎ 범부처 합동 영농부산물 파쇄 확대 등으로 산불 발생원인 사전 차단

∎ AI를 활용 산불감시체계 전국 확대(20개소), 산불신고・접수체계 개편으로 초동 대응  

∎ 유관기관 헬기 공조체계 구축으로 초동 진화


 산림청(청장 남성현)은 기후변화로 동시 다발화되고 대형화되는 산불의 신속한 대응태세 구축을 위해 29일 정부대전청사에서 “2024년 산불방지대책”을 발표하였다. 


사진3_산불진화임도 현장 점검.JPG

<사진> 산불진화임도 현장점검<사진=산림청 제공>


  올해 산불방지대책은 ① 산불 주요 원인별 예방대책 강화, ② 첨단과학기반 산불감시·예측체계 구축, ③ 철저한 산불대비 태세 확립, ④ 초동진화체계 마련에 중점을 둔다.  

 

  우선, 산불의 주요 원인인 소각으로 발생하는 산불 차단을 위해 산림청, 농진청, 지자체 등 협업으로 ‘찾아가는 영농부산물 파쇄’를 확대한다. 산림연접지 화목보일러 재처리 시설 일제 점검하여 산불 위험요인을 제거한다. 


사진4_영농부산물 수거 파쇄.JPG

<사진> 영농부산물 파쇄<사진=산림청 제공>


  산불 위험이 높은 지역은 입산을 통제(183만ha, 29%)하고 등산로를 폐쇄(6,887㎞, 24%)하여 입산자 실화를 예방한다.

 

  AI 기반 산불감시체계인 ‘ICT 플랫폼’을 전국으로 확대(20개소)하여 산불을 초기에 감지한다. 산불상황관제시스템에는 요양병원, 초등학교 등 위치 정보를 추가로 탑재(196천 개소)하여 산불 발생에 대비 안전을 확보한다.  


사진1_초대형헬기 산불진화헬기.JPG

<사진> 초대형헬기<사진=산림청 제공>

 

  산불진화자원 투입이 어려울 수 있는 대도시의 주요 산(100개소)과 섬지역은 산불대응 전략을 사전에 마련하여 신속한 진화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한다.  


  해외임차헬기를 도입하고 유관기관 헬기와 산불진화 공조체계를 강화한다. 기존 진화차량보다 담수량이 3배 많은 고성능 산불진화차 11대를 추가로 도입하여 야간산불과 대형산불에 대응한다.


사진2_고성능산불진화차.JPG

<사진> 고성능산불진화차 <사진=산림청 제공>

 

  지자체 운용 헬기의 비행안전을 위하여 산림청 모의비행훈련장치를 활용한 비행교육・훈련(280명)을 연중 지원한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영농부산물 파쇄, 전력설비 주변 위험목 제거, 헬기 공조체계 가동 등 범부처 협력을 강화하여 산불피해 최소화에 총력 대응할 것”이라면서, “산불의 99%가 사람의 부주의로 인해 발생하는 만큼 국민 여러분의 협조와 관심을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산불예방 범부처 협력, 유관기관 공조체계 가동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