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2(금)

청정 바람, 자연 건조로 ‘흑곶감’ 빚어내는 박용민 임업인

-전통방식으로 고품질 ‘흑곶감’ 생산, 2024년 2월 ‘이 달의 임업인’으로 선정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2.01 16:3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산림청] 2024 이달의 임업인_2월 박용민_3.jpg

산림청(청장 남성현)은 2024년 2월 ‘이달의 임업인’으로 전북 완주에서 곶감을 생산하는 박용민(51세, 맑음영농조합법인) 대표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박용민 대표는 2010년도 귀산촌하여 현재 연간 10만 개 규모로 떫은감을 생산하고 있으며, 이를 활용하여 전통 방식의 곶감을 생산하고 있다.


또한, 지역 특산물 축제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지역대표 특산물로서 완주 곶감의 브랜드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박용민 대표의 ‘흑곶감’ 은 수확한 후 차가운 겨울바람을 맞히며 60일 동안 햇빛에 말려, 자연스럽게 검은빛깔을 띄는 고품질 곶감이다.


여기에 더해 생산시설 현대화사업을 통해 미세먼지 저감시설을 설치하여 겨울철 미세먼지로 인한 오염의 우려를 덜고 소비자가 안심하고 곶감을 섭취할 수 있도록 하였다.


박은식 산림청 산림산업정책국장은 “임업의 고부가 가치화를 위해 노력하는 임업인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 라며, “우리 임산물이 시장에서 인정받을 수 있도록 소비촉진 사업, 임산물 국가통합브랜드(K-FOREST FOOD) 구축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 라고 말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청정 바람, 자연 건조로 ‘흑곶감’ 빚어내는 박용민 임업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