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12(월)

2020년 공공분야 목조 건축 우수사례 선정

- 정부, 지자체 및 공공기관 17개소 포상, 진주시 최우수상 수상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2.21 15:3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진1_공공목조건축 최우수상 진양호 우드랜드.jpg
공공목조건축 최우수상 진양호 우드랜드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21일 2020년 올 한해 목조건축 저변 확대에 기여한 공공기관 목조건축 우수사례를 선정했다.


‘목조건축 우수기관’ 선정은 공공기관의 목재건축을 활성화하고 국민들에게 목조건축물에 대한 이해 제고를 통해 목재이용을 활성화하자는 취지에서 지난해부터 열리고 있다.


이번 공모에는 2020년에 목구조 시공 또는 실시설계가 완료된 공공건축물중 총 17건이 접수되었으며, 목구조 반영비율, 목조건축의 독창성, 기관 노력도 및 홍보, 향후 파급 효과성 등에 대해 목조건축 전문가 심사를 거쳐 총 5건이 선정되었다.

사진2_공공목조건축 우수상 삼척할 기 치유의 숲 치유센터 전경.jpg
공공목조건축 우수상 삼척할 기 치유의 숲 치유센터 전경

 

올해 공공기관 목조건축 최우수상은 경상남도 진주시의 ‘진양호 우드랜드’가 선정되었으며, 우수상은 강원도 삼척시의 ‘삼척활기치유의 숲 내 치유센터’,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의 ‘국립나주 숲체원’이 차지했다. 이어 장려상은 국립산림과학원의 ‘국가산불실험센터’, 경상북도 김천시의 직지사 내 ‘평화의 탑’에 주어졌다.


올해 최우수상을 수상한 진양호 우드랜드는 지형에 맞는 복합설계에  목재의 아름다움을 더했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획득하였다. 산림청은 우수사례와 함께 심사평을 공유하면서, 공공분야의 목조건축은 기관의 노력도에 따라 독창적이고 주변 파급효과가 크다는 것을 강조하였다.


산림청 임영석 목재산업과장은 “산림청은 공공기관 목조건축 문화의 확대를 위해 전문가 46명으로 구성된 목조건축서비스 자문단을 통해 목조설계부터 시공, 사후관리를 지원하고 있다”라면서, “앞으로도 목조건축의 우수성 홍보와 우수기관 포상이 지속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3_공공목조건축 우수상 삼척할 기 치유의 숲 치유센터 전경.jpg
공공목조건축 우수상 삼척할 기 치유의 숲 치유센터 전경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020년 공공분야 목조 건축 우수사례 선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