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2-09(목)

산림복지진흥원, 복권기금 녹색자금사업 선정완료

···총 328억 원 투입해 포용적 산림복지서비스 실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0.14 18:5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진4) 숲체험·교육 사진.jpg
숲체험·교육 사진

 

 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원장 이창재)이 2022년도 복권기금 녹색자금 공모사업 사전심사 결과 총 사업비 328억 원을 투입하여 2개 분야 280개 세부사업을 지원한다고 14일 밝혔다.


 복권판매 수익금으로 마련된 이번 녹색자금 공모사업은 녹지여건이 취약한 사회복지시설 등에 숲을 조성하고 소외계층의 숲체험 기회를 확대하는 등 탄소중립정책과 사회적 가치 실현에 기여하고자 기획됐다.


 특히 올해 공모사업은 소외계층 삶의 질 개선 뿐 아니라 탄소중립, 일자리 창출 등 정부 정책에 기여하고자 목재를 활용해 사회복지시설 거주자들의 생활환경을 개선하는 ‘실내 나눔숲 조성사업’을 대폭 확대하고, 산림·임업관련 전문지식 습득과 진로·직업체험을 통한 취업역량강화를 지원하기 위해 ‘일자리 연계형 사업’을 새롭게 신설했다.

(사진3) 나눔숲돌봄 사진.jpg
나눔숲돌봄 사진

 

 사업 세부내용은 복지시설 실내외 또는 지역사회에 장애인, 보행약자를 위한 녹지를 조성하는 ‘녹색인프라 확충사업’(97개소, 223억 원)과 소외계층의 심신건강 증진, 삶의 질 향상과 산촌경제 활성화를 위해 산림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숲체험ㆍ교육 지원사업’(183개소, 105억 원)이다.


 김영석 녹색자금관리실장은 “탄소중립, 한국판 뉴딜 등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해 사회‧경제적으로 급격한 변화를 맞이하고 있다”라면서 “이러한 변화의 물결에서 소외되는 국민이 발생하지 않도록 공공분야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임에 따라 복권기금 녹색자금의 사회적 가치를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복권기금 녹색자금은 복권판매 수익금을 활용, ‘산림자원의 조성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산림환경을 보호하고 산림기능을 증진하기 위해 산림청장이 운용·관리하고 있다. 

 

(사진2) 2020 복지시설나눔숲 조성사업(전라북도 익산시  시온육아원).jpg
2020 복지시설나눔숲 조성사업(전라북도 익산시 시온육아원)

 

 

산림복지진흥원_2020 제주도 서귀포시 사려니숲 무장애나눔길.jpg
2020 제주도 서귀포시 사려니숲 무장애나눔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산림복지진흥원, 복권기금 녹색자금사업 선정완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