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9(토)

우리나라 산불 대응과 산림복원 기술 몽골에 전수

- 몽골 산림관계자 산림기관방문, 몽골 자생수종 기탁 행사 가져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10.17 17:3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진1.산림청 산불상황실 견학 후 기념촬영.jpg

산림청(청장 남성현)은 10월 12일부터 17일까지 몽골 산림관계자들을 대상으로 국내 산림기관 및 관련 기업 견학 등의 국내 연수를 추진하였다고 밝혔다. 


몽골 공적개발원조(ODA)사업*의 하나로 추진한 연수는 우리나라의 산불 대응 역량, 산불피해지 복원, 양묘 기술, 도시숲 관리기법들을 전수하기 위해 1주일간 국내에서 산림 기술 연수로 진행되었다.


     * 몽골 산불피해지복원·예방, 산림복원 기반 시설 조성사업(’22~’26년)


연수생들은 한국의 산불 장비를 직접 사용해보는 등 산불 대응체계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사진2.남부지방산림청 산불대응 설명 및 견학.jpg

특히, 이번 연수는 몽골에서 한국의 선진 산불 진화 및 산불피해지 복원 기술을 배우는 데 중점을 두고 있어 올해부터 진행되고 있는 산림 분야 공적개발원조(ODA) 사업의 성과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몽골은 산불 피해로 인해 온실가스 배출과 주민생계 위협 등의 영향을 받고 있어 몽골 정부에서 우리나라의 선진 산불 장비・기술 이전을 요청하였다.


산림청은 ’07~’16년까지 몽골의 황사 및 사막화 방지를 위해 약 3천ha 나무 심기 사업(한-몽 그린벨트 사업)을 추진한 결과, 숲의 중요성을 일깨우고 몽골의 산림정책 변화에도 큰 역할을 하였다.

사진3.산불진화장비 설명.jpg

그동안 ‘몽골 정부 식목일 제정’(2010년), ‘토지 황폐화 및 사막화 방지를 위한 법령 제정’(2012년), ‘몽골 100만 그루 나무 심기 캠페인 전개’(2015년) 등이 진행되었다.


또한, 최근에는 몽골 오흐나 후렐수흐 대통령이 제75차 유엔총회 기조연설('21.9.22)에서 ‘2030년까지 10억 그루 나무 심기’를 할 것이라고 언급할 정도로 숲 조성・복원에 대한 인식이 더욱 확고해졌다.


박은식 국제산림협력관은 “이번 몽골 연수처럼 산불 대응, 도시숲 조성, 산림휴양, 나무 심기 등 다양한 분야에서 많은 개도국이 대한민국의 선진 산림 기술 전수를 요청하고 있다”라며, “앞으로 지속적인 협력과 더불어 국익에도 도움이 되는 산림협력사업이 되도록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사진4.산불진화장비 체험.jpg

 

사진5.산불진화장비 체험2.jpg

 

사진6.남부지방산림청 산불장비  설명 및 견학 후 기념촬영.jpg

 

사진7.국유양묘장 견학 및 설명.jpg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우리나라 산불 대응과 산림복원 기술 몽골에 전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