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26(토)

숲가꾸기 부산물 ‘사랑의 땔감’으로 재탄생

- 전국 취약계층 1만 세대에 5만입방미터(㎥) 지원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12.01 15:4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진1.사랑의 땔감 나누기 행사.jpg

 

산림청(청장 남성현)은 숲가꾸기 사업에서 나오는 산물 중 목재로 이용하기 어려운 나무를 수집하여 취약계층에 땔감으로 나누어주는 ‘사랑의 땔감 나누기 행사’를 전국 단위로 집중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고유가로 고통받는 취약계층 지원사업으로 연료비 절감 등 서민 생활 안정에 기여하기 위해 마련되었으며, 홀로(독거) 노인 또는 소년소녀가장 세대 등 취약계층과 마을회관 등 공공시설에 난방용으로 무상 제공할 예정이다.


올겨울은 1만 세대에 5만 입방미터(㎥)를 지원할 계획으로, 이는 세대당 5입방미터(㎥)로 화목보일러 기준 160일가량 사용할 수 있는 양이다. 이를 비용으로 환산하면 전체 약 30억 원에 달한다.


    * ’22년 10월까지 2천여 가구에 약 1만6천 입방미터(㎥) 지원

      30억 원≒5만 입방미터×6만 원/입방미터(땔감용 목재 가격)

사진2.사랑의 땔감 나누기 행사.JPG


사랑의 땔감 나누기 행사는 난방 취약계층의 난방비 절감에 도움을 주는 것은 물론, 산불 발생 시 불쏘시개 역할을 할 수 있는 산림 내 연료 물질을 사전 제거함으로써 산불재난을 예방하는 효과도 있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사랑의 땔감은 화석연료를 대체하고, 목질계 바이오에너지의 활용도를 높이는 친환경적인 장점이 있다”라며, “고유가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에게 힘이 될 수 있도록 사회 나눔 정책을 지속해서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숲가꾸기 부산물 ‘사랑의 땔감’으로 재탄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