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2(금)

희귀식물 소귀나무, 안정적 보급 가능해졌다

- 국립산림과학원, 희귀식물 소귀나무 보존 및 활용 기반 마련-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8.07 11:4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소귀나무의 결실.JPG
소귀나무의 결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배재수)은 희귀식물 소귀나무의 증식기술 개발 연구를 통해 건전한 묘목을 안정적으로 생산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소귀나무[Myrica rubra (Lour.) Siebold & Zucc.]는 늘푸른큰키나무로 우리나라에서는 한라산 남사면의 저지대 하천 부근에만 드물게 자생하는 희귀식물이다. 식용, 약용, 염료용, 조경수 등 다방면으로 활용할 수 있어 개발 가치가 높은 유용한 식물로 평가된다. 


  그러나 하천 범람 등으로 자생지의 훼손 우려가 잇따르고 있으며, 발아율이 낮고 자생지 내 어린나무의 발달이 적어 지속적인 개체군 모니터링과 대량 증식 기술 개발이 필요했었다. 


  이에 국립산림과학원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에서는 살균, 건열(가열된 열풍을 이용하여 건조), 지베렐린* 침지(약제에 담가 적심) 처리로 종자의 발아율과 어린 모종의 생존율을 높이는 방법을 개발하고 특허등록을 완료하였다. 

*지베렐린: 식물의 생장을 촉진하는 호르몬

소귀나무의 열매.JPG
소귀나무의 열매

 

  향후 재배기술의 보급과 시험연구용 재료 제공도 적극 지원해나가는 한편 종자 장기보존, 보호수 후계목 및 우수 개체 증식, 자생지 관리 방안 마련을 위한 연구도 추진할 계획이다.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 임은영 박사는 “소귀나무는 암수딴그루로 내륙에서의 노지 월동이 어려운 수종”이라며, “암수 구별 마커 개발, 무성 증식, 동해 방지 등의 다양한 후속 연구를 통해 지역사회에 도움이 되는 나무로 키워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희귀식물 소귀나무, 안정적 보급 가능해졌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