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2(금)

국립수목원, 분단 이후 최초 북한지역 민속식물 이용정보 기록

- 「북한지역의 민속식물 –전통지식과 이용-」 책자 발간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12.19 09:0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북한지역의 민속식물_전통지식과 이용_책자 표지.png

<사진> 북한지역의 민속식물_전통지식과 이용_책자 표지

 

  산림청 국립수목원(원장 최영태)은 나고야의정서 이행에 맞춰 우리나라 민속식물의 전통지식에 대한 주권 확보와 산업적 활용, 보전을 위한 오랜 연구 끝에 「북한지역의 민속식물 –전통지식과 이용-」을 발간하였다.

 

  이 책자는 북한지역의 민속식물에 대한 실제 이용정보를 분단 이후 남한에서 기록한 최초의 자료로, 2022년부터 2년간 391명의 새터민을 대상으로 직접 면담조사를 통해 채록된 북한지역 민속식물의 전통지식을 기록하였다. 

 

  또한, 북한지역에서 이용되고 있는 475종의 민속식물에 대한 식물학적 특성과 각 지방에서 불리는 지방명, 21개의 이용범주와 이용법에 대한 전통지식, 정보 보유자, 이용 및 분포지도, 이미지 자료 및 정량분석 자료가 각 지역의 시·군별로 상세히 기록하였다. 

 

  이번에 발간되는 자료집은 이들 민속식물의 효율적인 활용과 전통지식의 보전을 위해 새터민들과 관련 연구기관에 배부할 계획이다. 

 

  국립수목원 최영태 원장은 “이번에 발간되는 ‘북한지역의 민속식물’ 자료집이 ‘한반도 민속식물 전통 지식의 주권 확보와 산업적 유용하게 활용되기를 바란다.”고 하였으며, 본 연구를 수행해 온 정재민 박사는 “이 자료집이 ‘사라져 가는 민속식물 전통지식을 보전하고, 미래세대가 활용하는데 중요한 자료가 될 것이다.”고 하였다.     

 

  한편, 국립수목원은 2005년부 우리나라 각 지역별로 민간에서 구전되어 온 민속식물과 그 이용에 대한 전통지식들을 수집하기 시작하여 2017년까지 13년 동안 전국 145개 시·군 1,281개 마을에서 3,040명의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확인된 총 1,095종의 민속식물과 시·군별로 민속식물 종류와 지방명, 용도, 이용법 등을 분석하여 2018년도에「한국의 민속식물 (전통지식과 이용」”을 발간한 바 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립수목원, 분단 이후 최초 북한지역 민속식물 이용정보 기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