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27(목)

산림생태계 건강성 증진을 통한 탄소중립 실행 기여

- 산림병해충 예찰‧방제‧품질관리 통한 탄소흡수원 관리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2.09 15:1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01. 산림병해충 피해지 예찰 및 모니터링.jpg
산림병해충 피해지 예찰 및 모니터링

 


한국임업진흥원(원장 이강오)은 산림생태계 건강성 증진을 위해 산림병해충 예찰‧방제‧품질관리 등의 업무를 수행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탄소흡수원 관리를 하고 있다.


지난 100년 동안 지구 평균 온도는 0.75℃상승하고 전세계적으로 이상기후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 세계 곳곳에서는 지구온난화로 인해 산불‧산사태‧병해충과 같은 산림재해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어 전체적인 기후시스템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실정이다. 기후변화가 국제적으로 큰 이슈인만큼 각 국가마다 탄소배출량을 줄이고 흡수하는 정책을 시행하고 있으며, 이에 산림의 탄소 저장 기능이 핵심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제사회에서는 1992년 기후변화협약을 채택하고 그 중 산림을 핵심 탄소흡수원으로 인정하였으며, 파리협정 발표(’20.11)이후 전세계적으로 기후변화 대응을 가속화하고 있다. 세계적인 흐름에 맞서 우리나라는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흡수원 정책으로 「탄소흡수원법」을 운영 중이며, 탄소중립* 이행을 위하여 5개 기본방향과 7대 과제에 ‘산림흡수원’을 반영하여 탄소중립을 위한 이행체제를 본격화하고 있다.


 * 탄소중립 : 배출되는 탄소와 흡수되는 탄소량을 같게 하여 탄소 순배출이 0이 되게 하는 것으로, 넷-제로(Net-Zero)라 부름.


산림분야 전문기관인 한국임업진흥원 소나무재선충병모니터링센터는 2016년 국내 산림의 큰 면적을 차지하고 있는 소나무와 잣나무림의 보존을 위해 생겨났다. 체계적인 예찰‧방제관리로 피해고사목 본수가 ’14년 218만본에서 ’21년 31만본으로 크게 감소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올해는 산림병해충모니터링센터로 확대 개편하여 아래와 같이 산림생태계 건강성을 증진시키고 탄소중립 실행에 기여하고자 관리하는 병해충 수를 확대시켜 다양한 사업들을 실시하고 있다.

02. 소나무재선충병 방제목 산림바이오매스 활용.jpg
소나무재선충병 방제목 산림바이오매스 활용

 

먼저, 소나무재선충병 예찰과 방제품질관리를 통하여 소중한 소나무림을 보호하고, 약 수 십만본 가량 발생하는 방제목을 줄임으로써 탄소흡수원을 유지‧관리하고 있다. 또한, 기후변화로 인한 돌발 병해충 대발생을 적기에 대응하기 위하여 긴급예찰을 강화하고 시‧도 산림연구기관의 지역별 병해충 정보 공유 등 병해충 피해 저감을 위한 예방 조치를 철저히 하고 있다. 또한, 도시 내 조성하는 다양한 유형의 도시숲 병해충 및 보호수 관리를 통하여 도시숲 탄소흡수원 확충에 기여하고 있다.


더불어, 전국 지자체 및 산림병해충 관계자 대상으로 예찰‧방제 현장 컨설팅 및 전문 기술교육을 실시하여 탄소흡수원 관리를 위하여 노력하고 있으며, 국립공원공단 등 유관기관을 대상으로 온‧오프라인 맞춤형 교육 서비스를 수시로 제공하여 전문 인력 양성에 힘쓰고 있다.


마지막으로 산림부문 탄소흡수량(국가감축목표의 7%인 22.1백만톤) 확보를 위해 QR코드 고사목 이력관리시스템을 기반으로 소나무재선충병 감염목 데이터를 관리하고 과학적인 예찰‧방제 서비스 제공과 종이 없는 업무환경을 조성하였다.


앞으로도 한국임업진흥원은 산림에 피해를 주는 산림병해충 예찰‧방제‧품질관리 등 탄소흡수원 관리・보호를 함으로써 기후변화에 대응하고자 노력할 것이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산림생태계 건강성 증진을 통한 탄소중립 실행 기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