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05(월)

국가보호종의 효율적 관리를 위해 4개 부처 머리 맞대

- 산림청·환경부·해수부·문화재청, 제16차 국가보호종 보전협의회 실무회의 개최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6.29 17:3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진5.국가보호종 보전협의회 실무회의.jpg

산림청(청장 남성현)은 28일 오후 환경부(장관 한화진), 해양수산부(장관 조승환), 문화재청(청장 최응천)과 함께 제16차 국가보호종 보전협의회 실무회의를 가졌다.


정부는 지난 2014년, 부처별 보호종 연구 결과와 기술 등을 공유하고, 중복 종의 효율적 관리를 위한 지휘 본부(컨트롤 타워)를 구축하며, 부처 간 협업 절차 마련 등을 위한 「국가보호종 관리개선 종합대책」을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하였다.


한편, 국가보호종은 산림청이 지정하는 희귀·특산식물, 환경부가 지정하는 멸종위기 야생생물, 해양수산부가 지정하는 보호 대상 해양생물, 문화재청의 천연기념물 등이 있다.

사진4.국가보호종 보전협의회 실무회의.jpg

보전협의회는 2014년 종합대책의 하나로 구성되어, 국가보호종 관련 협업방안 논의, 공동사업 발굴 및 제도개선 사항을 발굴하기 위한 지휘 본부(컨트롤 타워) 역할을 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국가 희귀식물 자생지 정보구축과 고도화 및 종 복원 사례연구 추진 경과(산림청)와 멸종위기 야생생물 종 목록 개정, 종별 보전계획 수립(환경부) 등이 논의되었다.


또한, 해양 보호 생물 서식 실태조사 및 서식지 개선사업 추진사항(해양수산부), 천연기념물 동물의 서식지 환경정비 및 실태조사 계획(문화재청)에 대한 정보도 공유되었다.

사진3-1.제비동자꽃(희귀식물, 멸종위기2급).jpg
제비동자꽃(희귀식물, 멸종위기2급)

 

특히, 천연기념물과 멸종위기 야생생물 중복 종 연구에 대한 협력, 천연기념물 식물 후계목 유전자원의 보전 및 육성 등 지속적인 협업에 대한 의견도 나누었다.


이현주 산림환경보호과장은 “보전협의회가 지속적으로 국가보호종의 효율적 관리를 유도하고, 상호 성과 공유를 통해 연구역량을 강화하는 상생과 협력의 장이 될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긴밀히 소통하겠다”라고 말했다.

 

사진1.비자란(희귀식물, 멸종위기1급).jpg
비자란(희귀식물, 멸종위기1급)

 

 

사진2.광릉요강꽃(희귀식물, 멸종위기1급).jpg
광릉요강꽃(희귀식물, 멸종위기1급)

 

 

사진3.제비동자꽃(희귀식물, 멸종위기2급).JPG
제비동자꽃(희귀식물, 멸종위기2급)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가보호종의 효율적 관리를 위해 4개 부처 머리 맞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