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1-31(화)

정읍국유림관리소,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나무심기 첫 삽

- 31만여 그루 나무심기로 2050 탄소중립에 기여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3.17 16:5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관련사진.jpg

산림청 정읍국유림관리소(소장 김영범)는 탄소흡수·저장 기능 증진을 위하여 17일부터 국유림 114ha에 31만여 그루의 나무를 심는다고 밝혔다.


올해는 정읍, 완주, 순창, 고창지역에 경제적 가치와 탄소흡수 능력이 좋은 소나무, 낙엽송 등 96ha의 경제림을 조성하고, 생활권 주변 산림재해 방지 및 산림의 공익적 기능을 위한 13ha의 큰나무 심기와 미세먼지를 흡착하여 감소시켜주는 5ha의 미세먼지 저감 등 축구장 140여 개 넓이에 나무를 심을 계획이다.


이러한 나무심기는 정부가 추진하는 2050 탄소중립 추진전략 중 산림부문에서 산림청 목표치인 30년간 30억그루 나무심기를 통해 탄소중립에 3400만t을 기여하는 것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영범 소장은 “나무심기는 온난화 등 심각한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자연친화적 해법이므로 미래세대를 위하여 국민들이 한 그루의 나무심기에 동참하여 탄소중립 실현에 마중물 역할을 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정읍국유림관리소,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나무심기 첫 삽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