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4(일)

봄 왔나 봄, 여기가 ‘꽃세권’

- 봄꽃 따라 떠나는 국립자연휴양림 여행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2.28 16:4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국립자연휴양림 봄꽃 지도.jpg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소장 김명종)는 28일 본격적인 봄꽃 개화 시기를 앞두고 전국 45개 국립자연휴양림 가운데 봄꽃이 특히 아름다운 곳들을 소개했다. 


  기후 온난화에 따른 고온 현상으로 봄꽃 개화 시기가 빨라지는 가운데, 1~2월부터 언 땅을 뚫고 나와 가장 먼저 봄을 알리는 야생화는 전국의 휴양림 인근 숲속이나 등산로에서 쉽게 발견할 수 있다. 특히, 야생화를 카메라에 담으려는 출사객들에게 인기가 높은 곳은 유명산자연휴양림, 삼봉자연휴양림, 방태산자연휴양림, 산음자연휴양림, 청태산자연휴양림 등이며, 여기에 가면 복수초, 노루귀, 꿩의 바람꽃, 처녀치마, 괭이눈 등 이름도 재미난 야생화를 볼 수 있다. 

사진1.복수초(방태산휴양림).jpg
복수초(방태산휴양림)

 

  3월 중순 무렵부터 피는 개나리와 진달래는 대표적인 봄꽃이지만, 요즘은 군락을 찾기가 쉽지 않다. 청옥산자연휴양림과 상당산성자연휴양림은 진입로부터 무더기로 피어있는 노란 개나리가 반기고, 중미산자연휴양림과 가리왕산자연휴양림은 4월이면 진달래가 많이 피어 매년 휴양림에서 화전 만들기 체험을 준비해 휴양객들과 봄을 즐긴다.


  3월 말부터 전국적으로 만개하여 봄의 절정을 알리는 벚꽃은 용현자연휴양림, 용화산자연휴양림, 칠보산자연휴양림, 운장산자연휴양림, 희리산해송자연휴양림 등에 풍성하게 피어 지역의 명소가 되고 있다.

사진2.노루귀(방태산휴양림).jpg
노루귀(방태산휴양림)

 

  국내 최대규모의 동백군락지가 있어 2~4월 동백꽃이 만개하는 천관산자연휴양림이나 4월 초 진분홍 영산홍이 빼어난 속리산말티재자연휴양림과 신불산폭포자연휴양림 등도 가 볼 만하다. 


  한편, 이 무렵에는 전국적으로 봄꽃 축제가 열리는 곳도 많아 국립자연휴양림에서 숙박이나 야영을 하며 인근 지역의 축제를 함께 즐겨도 좋다. 전국 45개 국립자연휴양림의 객실이나 야영데크를 이용하고자 할 때는 전국 자연휴양림 통합예약시스템인 ‘숲나들e’를 통해 예약하면 된다. 


사진3.처녀치마(검마산휴양림).JPG
처녀치마(검마산휴양림)

 

 

사진4.진달래(가리왕산휴양림).jpg
진달래(가리왕산휴양림)

 

 

사진5.진달래 화전만들기(중미산휴양림).jpg
진달래 화전만들기(중미산휴양림)

 

 

사진6.벚꽃(희리산해송휴양림).jpg
벚꽃(희리산해송휴양림)

 

 

사진7.동백(천관산휴양림).jpg
동백(천관산휴양림)

 

 

사진8.동백생태숲(천관산휴양림).jpg
동백생태숲(천관산휴양림)

 

 

사진9.벚꽃(용현휴양림).JPG
벚꽃(용현휴양림)

 

 

사진10.영산홍(속리산말티재휴양림).jpg
영산홍(속리산말티재휴양림)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봄 왔나 봄, 여기가 ‘꽃세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